> 전국 > 경기남부

이재명 지사 "공정성 회복·기후 위기 대책 시급"…당정에 협력 요청

  • 기사입력 : 2021년07월20일 16:43
  • 최종수정 : 2021년07월20일 16: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수원=뉴스핌] 순정우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저성장으로 어려움을 겪는 국민생활 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공정성 회복과 에너지 대전환이 시급하다며 정부 여당에 적극 협력을 요청했다.

20일 오후 삼성전자 화성캠퍼스에서 열린 경기도-더불어민주당 삼성전자 간담회에 앞서 이재명 경기도지사,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윤관석·박완주·김영호·이소영·민병덕·박정 국회의원 등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부회장, 이인용·이정배·박학규 사장, 서철모 화성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2021.07.20 jungwoo@newspim.com

이 지사는 20일 오후 경기도청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경기도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우리 사회가 과거 어느 때보다 많은 자본, 기술, 노동, 인프라, 교육 수준을 갖추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계속 저성장으로 흘러가는 것은 결국 양극화와 불공정 때문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신속하게 대전환 준비를 하지 않으면 우리 산업 경제가 심각한 위기에 직면할 수 있다는 사실을 직시하고 정부가 주도해서 대대적인 인프라 투자와 에너지 대전환을 준비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 여당이 위기에 한 발 더 앞서 전 세계 경제를 선도하는 기회로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해주시면 좋겠다"며 "경기도 역시 많은 준비를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구체적 협력방안으로 '경기도 기본주택 도입', '지역화폐 확대발행 국비 지원', '의료기관 수술실 내 CCTV 설치 의무화', '광역버스 준공영제 국고보담 50% 법제화', '지방정부 근로감독권 공유를 위한 근로기준법 개정', '지방 조달시스템 구축을 통한 공정한 조달경쟁 체제 마련'을 제시하며, 적극 협력을 요청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경기도가 대한민국 경제를 새롭게 하는 강력한 성장판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역 내 산업 혁신을 지원하겠다. 그 핵심은 바로 반도체"라며 "지난 5월에 발표된 K-반도체 전략에 따라 2030년까지 기흥, 동탄, 평택, 용인, 이천을 잇는 세계 최고의 반도체 클러스터가 조성될 예정이다. 관련 특별법 제정과 산업 물류 인프라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경기도가 추진하는 기본주택도 주거 문제에 대한 근본적 협력이 될 수 있도록 뒷받침 하겠다"면서 "특히 경기도가 선도적으로 중앙정부와 협력해서 문재인 대통령이 제시한 2050 탄소중립을 실현할 수 있도록 에너지 전환 정책에 협력해 주시기 바란다. 경기도 현안 문제를 잘 수렴해 예산정책에 반영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화답했다.

이 지사는 서면을 통해 △서민층 대부업 이자부담 완화 △반도체 클러스터 공공폐수처리시설 설치 국비지원 △특별사법경찰 직무확대 추진등 13개 경기도 현안사항을 건의했다.

jungw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