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포탈

티맵·쏘카 견제 나선 카카오모빌리티에 "플랫폼 횡포" 비판

'참고용'이던 승객별점, 배차 서비스와 연계
"강제 유료화 이어 카카오의 '1위' 굳히기" 비판

  • 기사입력 : 2021년07월12일 16:56
  • 최종수정 : 2021년07월12일 16: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앞으로 승객 평가가 낮은 카카오택시 기사는 배차시 불이익을 받게 된다. 이제까지는 참고용으로만 쓰이던 승객 평점을 서비스와 연계시키겠다는 것인데, 카카오택시 플랫폼에 대한 종속을 심화시켜 경쟁사들을 견제하려는 것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온다.

12일 카카오택시 운영사인 카카오모빌리티에 따르면 오는 22일부터 카카오T택시 유료 요금제인 '프로 멤버십'에 이 같은 내용의 새 약관이 적용된다. 프로 멤버십은 택시 기사가 월 9만9000원을 내면 배차 혜택을 주는 프로그램이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14일 오후 서울 용산구 서울역 앞 택시승강장에서 택시들이 대기하고 있다. 2020.10.14 alwaysame@newspim.com

이제까지 카카오택시를 이용한 승객은 기사의 친절도 등을 별점 5개로 평가할 수 있었다. 승객은 택시를 부를 때 해당 별점을 참고용으로 활용할 수 있었을 뿐 택시 기사의 영업에 직접적으로 미치진 않았다.

반면, 새 약관은 기사 평점이 멤버십 가입 기준 평점보다 낮을 때 프로 멤버십 가입을 승낙하지 않거나 중도해지할 수 있도록 명시돼 있다. 다만 당장은 약관 적용 후 새롭게 가입한 기사에게만 적용되며 기존 기사는 서비스 갱신시 새 약관이 적용된다.

택시 업계는 카카오가 평점으로 기사를 관리하려 한다며 반발하고 있다. 카카오가 최근 경쟁자들이 본격적으로 진입하기 시작한 택시 호출시장 점유율을 지키고 시장 영향력을 강화하려 한다는 것이다.

현재 국내 택시 호출시장 점유율은 카카오가 90%에 가까운 점유율을 차지할 정도로 압도적이다. 하지만 SK텔레콤의 자회사 티맵모빌리티와 글로벌 모빌리티 기업 우버의 합작회사인 'UT'가 지난 4월말 출시한 이후 빠르게 이용자 수를 늘려가고 있다.

플랫폼 사업자가 경쟁사 등장 후 견제하기 위해 서비스 공급자를 압박하는 케이스가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는 이유다. 배달앱 1위인 배달의민족 역시 쿠팡잇츠가 단건배달로 주목받자, 단건 배달 서비스 '배민1'을 출시, 음식점주들에게 고액 수수료 부담을 강요한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이커머스 1위업체인 쿠팡도 1등 사업자에게 소비자 리뷰를 몰아줘 문제가 된 바 있다.

택시 단체 관계자는 "카카오가 프로 멤버십 출시로 강제 유료화를 하더니 이제 소수 기사들에게만 혜택을 몰아줘 시장을 옥죄려는 것 같다"며 우려를 표했다.

이에 대해 카카오모빌리티 관계자는 "플랫폼 차원에서 서비스 품질을 높이기 위한 노력의 일환일 뿐"이라며 "카카오택시 앱은 호출 전 택시 기사가 받은 별점이 승객에게 공개되지 않고, 한 두번의 결과가 아니라 평균 별점이 적용되는 것이어서 다른 커머스 앱의 별점 구조와도 다르다"고 말했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