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SW

카카오모빌리티, 택시 플랫폼 기업과 손 잡는다

KST모빌리티·코나투스·코엑터스 협력
타 플랫폼에서도 카카오 T 택시 콜 받아
청각장애인 기사, 교통약자 지원 서비스

  • 기사입력 : 2021년07월06일 10:39
  • 최종수정 : 2021년07월06일 10: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정수 기자 = 카카오모빌리티가 택시 플랫폼 기업과 상생 협력에 나섰다.

[사진 제공 = 카카오모빌리티] = (왼쪽부터) 정원조 KST 모빌리티 대표, 송민표 코액터스 대표, 김기동 코나투스 대표, 안규진 카카오모빌리티 부사장

카카오모빌리티는 KST모빌리티, 코나투스, 코액터스와 '택시 플랫폼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협약 취지는 택시 플랫폼 기업 간 포용적 협력 관계를 구축하고, 택시 업계 종사자를 위한 비즈니스 환경과 이용자 편의성을 모두 개선해 나가겠다는데 있다. 플랫폼 기업으로서 택시업계에 기여할 수 있는 사회적 역할 확대에도 힘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KST모빌리티, 코나투스와 '가맹형 택시 종사자들을 위한 플랫폼 제휴' '시장 확대를 위한 장기적 비즈니스 모델 구축'을 함께한다.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이 개정된 이후, 제도권 내에서 가맹형 택시를 운영 중인 플랫폼 기업 간 최초의 협약 사례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를 기점으로 KST모빌리티가 운영하는 '마카롱 택시'와 코나투스의 '반반 택시'에 소속된 가맹형 택시 기사들이 '카카오 T 택시' 플랫폼을 이용할 수 있도록 제휴한다.

원칙적으로 가맹형 택시 기사들은 소속된 가맹운수사업자가 운영하는 플랫폼에서만 가맹형 택시 호출을 수행할 수 있었다. 앞으로는 카카오 T 택시 플랫폼 호출도 할 수 있게 됐다.

그간 이용자들은 타 가맹형 택시 기사가 카카오 T 택시 플랫폼을 함께 사용하면서 동시 호출을 받거나, 소속된 가맹운수사업자가 제공하는 호출을 우선 수행하기 위해 배차가 완료된 카카오 T 택시 호출을 취소하는 사례로 불편을 겪었다.

이번 제휴로 각 업체 플랫폼 간 병행 수행에 필요한 시스템과 서비스 품질 기준이 구축돼 이용자 서비스 경험도 개선될 전망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코액터스와 청각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의 택시 운수 업종 취업 환경 개선과 해당 기사들의 호출 수행 기회 확대를 도모한다. 코액터스는 청각장애인 기사가 운행하는 '고요한 택시'를 운영 중이다.

양사는 카카오 T 기사용 앱에 청각장애인 기사용 옵션을 강화해 쉽게 호출을 수행할 수 있도록 돕는다. 옵션을 위한 솔루션 개발은 카카오모빌리티가 맡는다.

또한 카카오 T 일반 택시 호출 시스템을 연계해 코액터스 플랫폼인 '고요한M' 기사들의 호출 수행 기회를 높일 수 있는 수익 창출 확대 방안도 공동 추진한다.

이어 카카오모빌리티 자회사 티제이파트너스 산하 직영 운수사에서 청각 장애인 기사 채용을 적극 지원해 사회적 약자의 경제활동 참여 기회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향후에는 전국 카카오 T 블루 가맹회원사를 대상으로 청각 장애인 채용 독려와 교통 약자를 위한 이동 지원 서비스에도 힘을 합쳐 나갈 방침이다.

안규진 카카오모빌리티 사업부문총괄(CBO) 부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업계 플레이어들의 협력을 도모해 기업 동반 성장은 물론 택시 산업 전체의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플랫폼 기업으로서 택시 업계에 기여할 수 있는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방안도 꾸준히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freshwater@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