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北 김정은, 국경없는기자회가 지목한 '언론자유 약탈자' 37명에 포함

시진핑·블라디미르 푸틴·민 아웅 흘라잉 등도 이름 올려

  • 기사입력 : 2021년07월06일 08:50
  • 최종수정 : 2021년07월06일 08: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국제 언론감시단체 국경없는기자회(RSF)가 5일(현지시각)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언론자유 약탈자'로 지목된 국가지도자 37명 중 한 명으로 지목했다. RSF는 김 위원장이 헌법에 보장된 언론자유를 짓밟으며 언론을 당과 자신의 선전도구로 활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RSF는 홈페이지에 '언론자유 약탈자'라는 제목과 함께 "대대적으로 언론의 자유를 탄압"하는 국가 지도자 37명의 명단과 사진을 공개하고 각국의 언론탄압 상황을 전했다. '언론자유 약탈자' 37명에는 김정은 위원장 외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민 아웅 흘라잉 미얀마 군 최고사령관, 뱌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 등이 포함됐다.

국제 언론감시단체 국경없는기자회(RSF)가 5일(현지시각) '언론자유 약탈자'로 지목된 국가지도자 37명을 공개했다. 2021.7.6 [사진=RSF 홈페이지]

RSF는 김 위원장을 "감시, 억압, 검열, 선전을 기반으로 하는 전체주의 정권의 최고지도자"라며 "언론자유를 보장한 북한 헌법 제67조를 끊임없이 짓밟으며 언론이 당과 군부, 그리고 자신을 찬양하는 내용을 전달하도록 통제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세계로부터 완전한 고립을 원하는 정권의 욕망 때문에" 언론인들은 체포 추방되고 강제노동 수용소로 보내지고 죽임을 당한다고 꼬집었다.

이 단체는 또 북한 방문이 허용되는 소수의 외신기자들은 일반 시민들과 대화가 금지되고 관리들이 매 단계마다 밀착감시하기 때문에 북한은 외신기자들이 가장 적게 방문하는 곳 중 하나가 됐다고 언급했다.

이 밖에 북한 주민들은 정권의 '선전 대변인'인 조선중앙통신(KCNA)이 제공하는 뉴스만 합법적으로 접근할 수 있고, 외부에서 몰래 유입된 정보를 보거나 듣다가 적발되면 강제수용소에서 종신형을 선고받을 수 있으며, 다량의 외부 콘텐츠를 수입하다 적발되면 사형에 처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RSF는 북한 당국에 외국 기자는 '선호하는 표적'(favorite targets)이라면서 북한 주재 해외 언론사는 면밀한 감시 대상이 되고 독립적인 보도는 거의 불가능하며, 북한에 입국한 외국 기자들은 정부에 의한 '괴롭힘' 가능성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실례로 2016년 5월 영국 BBC방송 루퍼트 윙필드-헤이스 기자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체제를 공격하고 비객관적인 보도 행태를 보였다"는 이유로 체포 추방됐으며, 2017년에는 북한 정권을 비판한 책에 대해 긍정적인 언급을 했다는 이유로 한국 언론인 4명에 대해 궐석재판에서 사형을 선고한 바 있다고 소개했다.

북한은 지난 4월 발표된 RSF '2021년 세계 언론자유 지수'에서 평가 대상 180개국 가운데 179위를 기록했다. 지난해에는 이 지수에서 최하위를 차지했었다.

국경없는기자회는 5년마다 '언론자유 약탈자' 명단을 발표하고 있는데 김 위원장은 지난 2016년에도 이름을 올렸다.

한편 미국 언론인 자말 카쇼기 피살 사건에 연루된 사우디아라비아 모하마드 빈 살만 왕세자와 홍콩의 독립언론인 빈과일보의 폐간을 가져온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등 17명의 국가지도자가 올해 처음으로 이 명단에 등장했다.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