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北 김정은, 시진핑 주석에 축전 보내 돈독한 북중관계 강조..."진정한 동지·전우"

"적대세력 중국 압박은 단말마적 발악 불과"
中 공산당 창당 100주년 축전·꽃바구니 전달

  • 기사입력 : 2021년07월01일 08:06
  • 최종수정 : 2021년07월01일 08: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이 1일 중국 공산당 창당 100주년을 맞아 시진핑(習近平) 총서기 겸 국가주석 앞으로 축전과 꽃바구니를 보내 양국의 돈독한 관계를 강조했다.

1일 당 기관지 노동신문에 따르면 김 총비서는 축전에서 "나는 중국 공산당 창건 100돐(돌)에 즈음하여 노동당의 전체 당원들과 조선 인민 그리고 나 자신의 이름으로 존경하는 시진핑 총서기 동지와 공산당의 전체 당원들과 형제적 중국 인민에게 열렬한 축하와 따뜻한 동지적 인사를 보낸다"고 말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및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내외 [사진=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그러면서 "조선(북한) 노동당과 중국 공산당은 제국주의를 반대하고 사회주의를 건설하는 오랜 투쟁 과정에 생사고락을 같이하며 자랑스러운 친선의 력사를 수놓아온 진정한 동지이고 전우"라고 강조했다.

특히 "중국에 대한 적대 세력들의 악랄한 비방 중상과 전면적인 압박은 단말마적인 발악에 불과하며 그 무엇으로써도 새 승리를 향해 힘차게 나아가는 중국 인민의 앞길을 가로막을 수 없다"고 역설했다.

그는 중국의 성과를 기쁘게 생각하고 앞으로도 계속 훌륭할 성과를 거둘 것이라 믿는다면서 "두 당, 두 나라는 복잡다단한 국제정세 속에서도 사회주의, 공산주의 위업의 정당성에 대한 신념을 굳게 가지고 전투적 우의와 혈연적 유대의 위력으로 부닥치는 난관과 애로를 과감히 헤치며 보다 휘황한 미래를 향하여 매진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당은 공산당과 굳게 단결하여 시대의 요구와 두 나라 인민의 염원에 맞게 조중 친선을 새로운 전략적 높이로 승화발전시키며 우리 두 당의 공동의 위업인 사회주의 건설이 그 어떤 정세변화와 도전에도 끄떡없이 활력 있게 전진하도록 힘있게 추동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신문은 김 총비서가 보낸 꽃바구니에는 '중국 공산당 창건 100돐(돌)을 열렬히 축하합니다'라는 문구가 적혔으며, 리룡남 중국 주재 북한대사가 쑹타오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에게 전달했다고 전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또 김 총비서가 이날 자신의 이름이 새겨진 축하 화환을 리룡남 주중 북한 대사 편으로 시 주석에게 보냈다고 전했다.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