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르포] 박영선 선대위 출범식, 지지자 화상 응원에 'LH 특검 제안'까지

200인치 LED 스크린, 지지자 100여명의 화상 응원전
朴 "특검합시다" 한 마디로 좌중 압도…이낙연 "동의한다"
경선 이후 모습 드러낸 우상호 "박영선이 최고의 적임자"

  • 기사입력 : 2021년03월12일 13:58
  • 최종수정 : 2021년03월12일 16: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대형 LED 스크린에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의 얼굴이 나오자 곳곳에서 웃음이 터져 나왔다. 지지자 100여명의 응원전을 비추던 200인치 스크린이 갑작스레 이낙연 위원장의 독무대가 됐다.

12일 서울 종로 안국빌딩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합니다 박영선' 선대위 출범식은 코로나19 탓에 자칫 밋밋하게 끝날 수 있었다. 하지만 화상으로 참여한 지지자들의 열띤 응원전이 벌어지면서 우려를 불식시켰다.

지지자들은 자신의 스마트폰에 '서울시장 박영선!', '최초 여성 서울시장 박영선' 등 박 후보를 응원하는 문구를 작성해 들어 보이거나 손팻말을 들어보이며 '비대면' 출범식에 참여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선거 사무소에서 열린 '합니다! 박영선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03.12 leehs@newspim.com

"서울서 투기라는 글자 들리지 않도록 할 것...LH 사태 특검합시다"

경선에서 맞붙었던 우상호 선대위원장은 오랜만에 공식석상에 나타났다. 우 위원장은 지난 1일, 박영선 후보와의 경선에서 진 뒤 휴식기를 가졌다. 우 위원장이 "살아온 삶, 인물과 정책에서 박영선이 최고의 적임자"라며 "제 선거처럼 뛰겠다. 힘을 모으자"라고 말하자 곳곳에서 박수가 쏟아졌다.

조정훈 시대전환 의원은 박영선 후보의 선거 슬로건, '서울시 대전환'과 시대전환 정당 이름을 연달아 언급하며 분위기를 달궜다. 조 의원은 "서울시 대전환, 서울 시대전환, 열 번을 말하면 5번은 우리 정당 이름이 나온다"며 "선거를 하면 이겨야 한다. 진 선거처럼 허망한 것도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출범식의 하이라이트는 LH 사태 특검 제안이었다. 박 후보는 야당 후보들에게 공세를 펼치다 돌연 "LH 사태에 대해서 한 말씀드리겠다"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원내대표에게 정식으로 제안 드린다. LH 사태, 특검합시다"라고 말할 때는 순간 정적이 흘렀다. 

박 후보는 이어 "공직을 이용한 부당한 이득, 반드시 몰수하고 우리 관행처럼 이어온 투기 고리, 이번 기회에 완전히 절연해야 한다"며 "저 박영선 특검을 정식으로 건의한다. 김태년 원내대표님 답을 기다리겠다"고 힘줘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번 선거는 투기와 불공정의 고리를 끊는 선거"라며 "서울시에서 투기라는 두 글자가 다시는 들리지 않도록 제가 가진 모든 것을 쏟아붓겠다"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운데)가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선거 사무소에서 열린 '합니다! 박영선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우상호 공동선대위원장과 악수를 하고 있다. 2021.03.12 leehs@newspim.com

강경화·정경두·박양우·조명래 등 전직 장관 4명 합류...현직 의원도 18명 포진 

뒤늦게 화상 통화가 연결된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은 "서울시민 여러분, 제 마음은 여러분과 함께 한다. 저는 박영선을 믿는다. 왜냐하면 박영선은 한다면 하는 사람이다"라고 박 후보를 응원했다.

이 위원장은 그러면서 박 후보가 제안한 'LH 특검'에 동의하며 '이해충돌방지법'의 처리 의지도 드러냈다. 이 위원장은 "LH사건에 대한 단호한 생각, 동의한다"며 "국회의 계류 중인 이해충돌방지법을, 야당의 빠른 동의를 바라지만 그렇지 않다면 단독처리도 불사하자는 각오를 김태년 원내대표에게 요청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출범한 '합니다, 박영선' 선대위에는 현역 의원만 18명이 합류하는 등 '매머드급'으로 구성됐다. 상임선대위원장은 4선 안규백 의원이 맡고 우상호·우원식·노웅래·김영주 민주당 의원과 조정훈 시대전환 의원이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임명됐다.

또 이용우·이동주·신현영·이소영·천준호·권인숙·최혜영·유정주·이규민·김병주·양경숙·임오경·오영환 의원 등 초선 의원들도 저마다 특위를 맡아 선거를 돕게 된다.

이외에 조명래 전 환경부장관, 박양우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정경두 전 국방부 장관, 강경화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선거대책본부의 정책자문단장으로 위촉됐다.

현장에서 만난 박 후보 캠프 관계자는 "캠프가 알리지 않아도 이미 '매머드급'이라는 수식어가 붙지 않느냐"며 "당에서도 적극적인 지원에 나서고 있다"고 전했다.

with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