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박형준 "죽었던 광안리 4년만에 살려...일머리 아는 부산시장 될 것"

22일 국민의힘 3차 TV토론서 비전 밝혀
"국정원 불법사찰 관여한 적도 없고, 알지도 못해"

  • 기사입력 : 2021년02월22일 19:00
  • 최종수정 : 2021년02월22일 19: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김태훈 기자 = 4·7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박형준 국민의힘 예비후보는 22일 "국회의원 시절 죽었던 광안리 4년 만에 살렸다. 일머리를 아는 시장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는 이날 부산MBC 스튜디오에서 열린 부산시장 후보 3차 맞수토론에서 자신의 강점을 피력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박 후보는 모두 발언에서 "대한민국, 이대로 안 된다"며 "부동산 정책은 최악, 일자리 정책도 완전 실패, 선진국들은 백신을 맞는데 이제야 우왕좌왕 하고 있다.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 2020.12.29 pangbin@newspim.com

박 후보는 "민주당은 후보 내서는 안 되는 정당이다. 대통령이 만든 당헌도 바꾸면서 후보를 내는 것도 모자라 선거공작으로 여론조사 1위인 저를 흠집 내고자 한다"며 "단언컨데 국정원 불법사찰에 관여한 적도, 알지도 못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정권 차원에서 이렇게 공작하는 것은 부산시민들이 싫어한다. 뒤통수 치는 것을 싫어한다. 부산시민들이 심판해줄 것으로 믿는다"며 "부산을 바꿔야 한다. 안목이 있는 시장이 나와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박 후보는 "일머리가 있어야 한다. 당위적으로 얘기하는 것보다 어떻게 해야 할지를 아는 일머리 시장이 필요하다"며 "국회의원 시절 죽었던 광안리를 4년 만에 살렸다. 부산·울산·경남 통합안을 처음 만들었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이어 "중도실용정책을 입안하고 실천했다. 국회 사무총장 시절 국회미래연구원을 국회의장이 바뀌는 순간까지 쫓아가 만들었다"며 "저는 책상머리 지식인이 아니다. 말을 했으면 실천하는 시장, 내게 힘이 되는 시장이 꼭 되겠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1대1 토론 후 마무리 발언에서도 "이번에 내건 선거 구호가 '내게 힘이 되는 시장'이다. 힘이 있는 시장이 아닌 힘이 되는 시장이 되고자 한다"며 "평소에 좋은 정책은 현장에 있다고 생각한다. 현장의 요구와 전문가의 지혜가 결합된 정책이 좋은 정책"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옛날과 달리 관이 지식과 정보를 독점하는 시대가 아니다. 그래서 기획 행정이 인허가 행정에 앞서야 한다고 늘 주장했다"며 "되니 안되니 따지는 인허가 행정은 안 된다. 공무원이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는 이어 "현장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공적 열정을 갖고 뛰어야 한다. 그런 공무원을 우대하고 같이 뛰겠다"며 "그러기 위해 현장 소통 능력, 현장 전문성을 이해할 수 있는 능력이 필요하다. 무엇이 시급하고 중요한지를 가릴 수 있는 통찰력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그러면서 "공무원들이 설거지 하다가 그릇 깬 것은 시장이 정치적, 행정적 책임을 지겠다"며 "공무원들이 일하도록 만들겠다. 공무원들과 함께 시민들에게 힘이 되도록 내게 힘이 되는 시장이 되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