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SNS 톡톡] 박형준 "국정원 불법 사찰, 참고인 조사도 받은 적 없어"

"대통령 당헌 바꾼 與…선거공작으로 승리 꿈꿔"

  • 기사입력 : 2021년02월22일 13:14
  • 최종수정 : 2021년02월22일 13: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가 22일 국정원의 불법 사찰 의혹과 관련된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비판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도와주고 싶은 알겠으나, 도움이 안 된다"고 주장했다.

박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두관 의원이 국정원 불법 사찰에 대해 제가 몰랐다는 사실을 두고 '소도 웃을 일'이라고 비난했다"며 "참 딱한 일이다. 밥 안 먹은 사람 보고 자꾸 밥 먹은 것을 고백하라고 강요하니 거짓말이라도 할까요"라고 말했다.

박 후보는 이어 "'네 죄를 네가 알렸다!'고 원님 재판을 할 요량이라면, 이번 건은 번짓수가 틀렸다"라며 "소도 웃을 수밖에 없다. 국정원 데이터베이스를 탈탈 털었던 국정원 적폐청산 수사에서도 사찰 문제는 나왔었고, 그때 참고인 조사도 받은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사진=박형준 페이스북 캡쳐]

김두관 의원은 지난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명박 정권 당시 국정원의 사찰문건이 공개되었다"라며 "이번에 공개된 것은 야권 자치단체장이라 저 또한 이 대항에 포함되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거듭 말하지만 박 후보는 당시 책임있는 자리에 있었다. 직위상 본인이 몰랐다고 넘어갈 문제가 아니다"라며 "박 후보는 현재의 부산시장 후보직에서 사죄하고 국민, 경남도민 앞에서 사죄해야 한다"고 일갈했다.

이명박 정권 시절 인천 남동구청장을 지낸 배진교 정의당 의원은 지난 18일 국정원이 2011년 9월 15일 생상산한 것으로 추정되는 '야권 지자체장의 국정운영 저해 시태 및 고려사항' 제하 문건을 공개했다. 사찰 대상은 당시 민주당과 민주노동당(정의당 전신) 등 야권 광역단체장 8명과 기초단체장 24명이다. 당시 경남지사였던 김두관 의원도 목록에 포함돼 있었다.

박 후보는 "이번 선거에서 견제 받지 않은 권력의 폭거로 후보도 내지 말아야 할 정당이, 대통령이 만든 당헌까지 바꿔가면서 후보를 내더니 이제는 선거공작으로 승리를 꿈꾸고 있으니 한심할 따름"이라며 "거기에 도우미 역할을 자처하고 나섰으니 대선주자를 꿈꾸는 분의 배역치고는 너무 초라한 배역 아닌가"라고 힐난했다.

그는 이어 "선거를 앞두고 왜 국정원 고위관계자가 일부 언론에 미리 이런 정보를 주었는지 먼저 밝혀달라"라며 "신현수 민정수석이 청와대가 선거 개입 소지가 있으니 관여하면 안 된다고 했다는데, 이런 논의가 청와대에서 있었고 국정원과 혐의했다는 얘기다. 그 진실부터 밝혀라"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우리 당 박민식 후보가 당시 주임검사로 생생히 보고 이번에 밝혔던 DJ정권의 1800명 무지막지한 불법도청에도 불구하고, DJ·노무현 정권에서 불법 사찰이 없었다고 한 국정원장의 거짓말부터 탓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