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이낙연 "유치원 무상급식 제안…차기 서울시장 최우선 과제될 것"

이낙연, '만 5세 의무교육' 이어 '유치원 무상급식' 제안
"국민생활기준2030특위, 서울시장 후보들과 공약 준비"

  • 기사입력 : 2021년02월22일 10:11
  • 최종수정 : 2021년02월22일 15: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신복지제도'의 일환으로 유치원 무상급식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신복지제도 일환으로 만 5세 의무교육을 제안한 바 있다. 오늘은 두 번째로 유치원 무상급식을 검토해보도록 제안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서울시가 2012년 시작한 초·중·고 무상급식이 10년만인 올해 모든 초·중·고 학생에게 시행된다. 그러나 유치원 급식은 학부모가 부담하고 있다"며 "무상급식을 위해선 어린이집과의 형평성을 위해 누리가정지원을 현실화 해야하는 등 몇 가지 과제가 놓여있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유치원 무상급식은 새로운 민주당 서울시장의 최우선 과제의 하나가 될 것"이라며 "국민생활기준 2030 특별위원회가 서울시장 후보들과 함께 정교하게 가다듬어 구체적 공약으로 제시될 수 있도록 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사회연대기금 논의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02.21 kilroy023@newspim.com

이 대표는 또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 피해가 크게 확산되고 있다"며 "최근 발표된 1월 고용동향과 가계동향 조사 등에 따르면 취업자 수가 크게 줄고 경제활동 참가율이 하락하면서 가계소득과 소비가 동반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우려했다. 

그는 "소득과 소비, 고용이 위축되면 불평등이 심화되고 공동체의 위기가 증폭될 우려가 있다"며 "넓고 두터운 지원이 민생 피해의 확대를 막고 경제 회복을 앞당길 확실한 정책수단"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당과 정부는 넓고 두터운 재난지원금을 반영할 추경(추가경정예산)안을 28일까지 합의할 것"이라고 했다. 

최근 의료법 개정안에 대한 의료계 반발 사태와 관련해선 "의료법 개정안은 살인, 강도, 성폭행 등 금고이상의 강력범죄를 저지른 의사 면허를 취소하도록 하는 지극히 상식적인 내용을 담고 있다"며 "의협이 이를 거부하고 코로나로 고통받는 국민 앞에서 백신접종 협력 거부를 말하는 것은 국민의 동의를 얻기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누구보다 높은 도덕성과 사회 책임감을 가져야 할 의사단체의 그런 태도는 국민에게 큰 실망을 드릴 것"이라며 "(의협이) 불법집단행동을 한다면 정부는 단호히 대처하는 게 마땅하다"고 힘줘 말했다.  

choj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