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거품 붕괴 경고 속 백만장자들은 어떻게 투자하나?

백만장자 투자자들 "증시 거품이지만 강세장 계속 전망"
성장주와 저평가주 두루두루 투자
해외 시장 관심도 늘어

  • 기사입력 : 2021년01월18일 17:45
  • 최종수정 : 2021년01월19일 13: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미국 백만장자들은 주식시장이 이미 거품이라고 판단하거나 조만간 거품이 생길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강세장 지속을 전망하며 주식 투자를 계속할 의향인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투자은행 모간스탠리의 E-트레이드가 지난 1~7일 온라인 투자 계정에서 1만달러 이상의 본인 자산을 운용하는 904명의 투자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이 가운데 미국 경제전문 매체 CNBC는 투자 규모가 100만달러 이상인 백만장자 투자자 188명의 답변만을 추려 정리했다.

이에 따르면, 백만장자 투자자 중 16%가 증시에 대해 '완전히 거품 상태', 46%가 '어느 정도 거품 상태', 29%가 '거품에 접근하고 있는 상태'라고 진단했다.

그럼에도 이들은 증시에서 이탈하거나 현금으로 돈을 쌓아 놓지 않고 '위험 관용적' 투자 행태를 보였으며, 상당수가 올해 1분기 증시가 한층 상승할 것으로 기대했다.

뉴욕 증권거래소 [사진=로이터 뉴스핌]

◆ 백만장자들, 시장 평균보다 강세장 전망 많아

증시가 고평가돼 있다거나 닷컴 버블과 같은 환경이 조성돼 있다는 등의 경고가 나오고 있지만, 백만장자들은 시장 평균보다도 강세장을 전망하는 경우가 많았다.

응답자 중 64%가 강세장을 전망했는데, 이는 지난해 4분기에서 9%포인트 오른 것이고 일반 투자자들 평균인 57%보다 많은 수준이다.

백만장자 투자자 중 위험 관용성이 강해졌다고 답한 비율은 16%에서 24%로 늘었고, 과반수인 63%가 지난해 4분기와 같은 수준이라고 답했다.

다만 이들은 큰 수익을 기대하지는 않았다. 이미 증시가 랠리에 랠리를 거듭한 만큼 올해 1분기에는 5% 이상 오르지 않을 것이라 기대하는 것이 안전한 강세장 전망이라는 설명이다. 증시 하락을 점친 백만장자는 28%에서 22%로 줄었다.

◆ 포트폴리오 변화는 더욱 활발해져

상당수 투자자들이 리스크온(위험자산 선호) 전략을 취하고 있지만 포트폴리오를 수정하는 투자자들이 늘어나고 있다.

시장 전반에서는 가치주와 소형주, 에너지와 금융주 등 팬데믹 피해주들로의 대전환이 이미 한창 진행 중인 가운데, 백만장자 투자자들도 증시 내에서 자본을 이동하고 있다는 응답이 6%포인트 늘었다.

이들은 대형 기술주 외 거의 모든 종목에서 잠재력을 찾으며 특히 경기순환주에서 기회를 노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집콕 문화', 정점은 지났지만 이제 영구적 트렌드

증시 대전환이 일어나고는 있지만 미국 S&P500 주가지수를 섹터별로 살펴보면 성장주에서의 이탈은 거의 일어나지 않고 있다.

금융주가 빠르게 회복하기는 했지만, 정보통신(IT)과 헬스케어는 여전히 톱 자리를 유지하고 있으며, 이러한 추세는 올해 강세장에서도 지속될 전망이다.

'집콕주'들의 전성기가 지나고 이제 여행과 이동 관련 종목들이 회복하겠지만, 시장은 여전히 기술주에 단단히 묶여 있고 코로나19 팬데믹의 결과 인류가 사는 방식이 완전히 바뀌었다는 판단에서다.

◆ 해외 시장 매력 증가

통상 미국 주식을 선호하는 미국 백만장자 투자자들의 해외 시장에 대한 관심이 늘어난 것이 이번 강세장의 가장 큰 특징으로 꼽히고 있다.

이들은 자국 시장에 편중된 선입견을 떨쳐내고 미국 외 시장에 대한 투자로 눈을 돌리고 있다. 이번 서베이에서 글로벌 시장이 매력적이라고 답한 백만장자는 27%에서 36%로 늘었다.

지난 3년 간 S&P500 주가지수는 S&P 이머징시장 지수를 능가했으며, 글로벌 시장이 미국 대형주 지수를 넘어선 것은 2017년이 마지막이다.

하지만 현재 미달러가 반등하고는 있지만 최근 수개월 간 달러 약세가 지속되면서 미국 외 글로벌 증시가 선전하고 있다.

◆ 리스크온이지만 비트코인과 SPAC 등 진짜 위험자산은 기피

포스트-팬데믹 강세장에서는 기업공개(IPO)와 기업인수목적회사(SPAC) 상장 투자뿐 아니라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투자 열기가 뜨겁다.

하지만 백만장자 투자자들은 리스크온 모드를 유지하면서도 검증되지 않은 위험자산은 기피하는 성향을 보였다.

이번 서베이에서 가상화폐 및 마리화나 종목에 투자한다고 답한 백만장자는 각각 19% 및 18%로 1만달러 클럽 투자자 평균인 30%보다 훨씬 적었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