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與, '재난지원금' 본예산 반영 검토…이낙연 "피해지원 필요성 공감"

"본예산 반영 방안 찾아야, 당이 주도적으로 대처하자"
김태년 "맞춤형 예산반영 검토…뉴딜 예산 삭감은 안돼"

  • 기사입력 : 2020년11월25일 10:18
  • 최종수정 : 2020년11월25일 10: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25일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취약계층에 대한 코로나19 재난피해지원책 예산을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이낙연 당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특별히 큰 고통을 겪는 계층을 지원해야 한다. 지낸피해지원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지난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낙연 대표가 화상으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는 이 대표의 자가격리로 화상으로 개최됐다. 2020.11.23 leehs@newspim.com

그는 "이 문제를 우리 당이 주도적으로 대처하길 바란다"면서 "마침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가 내년도 예산을 심의하고 있으니 취약계층에 대한 재난피해지원책 예산을 반영하는 방안을 정부와 함께 찾고 야당과 협의하길 바란다"고 했다. 

그는 "코로나 대유행의 중대고비다. 지금 고삐를 잡아야 통제 가능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면서 "비상한 상황에서 국민 모두 비상한 사고가 필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노총은 우리 사회의 책임있는 일원으로서 오늘 예정된 집회를 자제해주길 다시 한번 요청한다"고 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도 "길어지는 코로나 위기에 누구보다 힘든 시간을 보내는 취약게층을 위한 긴급지원이 필요하다고 판단한다"면서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해선 다시 한번 재정이 적극적 역할을 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당장 피해가 큰 긴급지원과 위기가구에 대한 맞춤형 지원을 검토하겠다"면서 "내년도 본예산에 맞춤형 예산을 담는 것을 검토하겠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다만 "긴급지원예산을 편성하는 대신 한국판 뉴딜 예산을 삭감하자는 야당 주장은 수용할 수 없다"면서 "한국판 뉴딜 예산은 대한민국의 미래를 바꿀 국가대전환 종잣돈"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뉴딜편성과 도움이 절실한 피해계층을 위한 맞춤형 지원을 동시에 추진할 저력이 우리에게 있다"면서 "힘든시간을 감내하는 국민에게 늦기 전에 맞춤형 피해지원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choj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