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유료방송 '키즈콘텐츠 전성시대'…IPTV 3사, 매출 작아도 치열한 경쟁 왜?

가입자 끌어오고 해지도 방어…키즈콘텐츠는 '효자상품'
현 TV기술로 정교한 개인화 어려워...영유아 타깃인 이유

  • 기사입력 : 2020년09월15일 16:14
  • 최종수정 : 2020년09월15일 16: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유료방송을 주도하는 KT, LG유플러스, SK브로드밴드 등 IPTV(통신) 3사의 경쟁이 키즈콘텐츠로 옮겨붙고 있다. 매출비중은 크지 않지만 유료방송 사업자들이 시장점유율 1%p를 두고 치열하게 다투면서 키즈콘텐츠가 차별화 포인트로 급부상한 것이다.

매출은 작아도 경쟁은 치열해지는 키즈콘텐츠. 이유는 코로나19(COVID-19)에 따른 시장 기회의 확대다. 

영유아나 초등생들이 등원이나 등교를 하지 못하고 집에 오래 머물게 되면서 미취학아동을 타깃으로 하던 키즈콘텐츠 시장이 초등학생부터 넓게는 중학생까지 확장되고 있는 것.

그만큼 넓어진 시장 기회에 통신사들은 키즈콘텐츠 담당 조직까지 재편하며 전열 재정비에 나서고 있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LG유플러스는 지난 7월 대표이사(CEO) 직속조직인 '스마트교육사업단'을 출범했다. 스마트교육사업단은 시장수요 발굴부터 상품기획, 실제 서비스앱 개발 및 운영까지 진행되는 부서 간 경계가 없는 애자일(agile) 조직이다.

같은 달 '러블리 B tv'를 슬로건으로 서비스 전면 개편에 나선 SK브로드밴드도 전용 사용자환경(UI)을 적용하고 학습콘텐츠 보강에 나서는 등 키즈콘텐츠에 가장 공을 들이고 있다.

KT는 아예 시공그룹 교육계열사 3사와 협약을 맺었다. 양사는 유치원생 및 초·중등학생 대상 홈스쿨링 서비스 공동개발을 진행 중이며, 연내 초·중등교육서비스 'AI홈런' 출시가 목표다.

◆키즈콘텐츠=미끼상품? IPTV 가입자 절반, 가입이유에 "키즈콘텐츠 때문" 응답

통신3사가 제공하는 키즈콘텐츠는 무료서비스에 기반을 둔다. 특히 코로나19의 국내 확산세가 거세진 연초부터는 무료 제공하는 VOD의 수가 더 많아졌다. 일부 건별결제가 이뤄지지만 키즈콘텐츠의 VOD 매출비중도 크지 않다. 그럼에도 통신3사가 키즈콘텐츠에 심혈을 기울이는 이유는 유료방송 가입을 고민할 때 키즈콘텐츠가 주요 판단기준이 되기 때문.

통신사 관계자는 "VOD 매출만 보면 키즈콘텐츠의 매출비중이 최신영화의 매출비중을 절대 따라잡을 수 없다"며 "하지만 IPTV 서비스 가입을 고민할 때 이용자들이 키즈콘텐츠 면면을 보고 결정한다는 점에서보면 키즈콘텐츠는 일종의 '미끼상품'"이라고 설명했다.

또 다른 통신사 관계자도 "매출 비중은 적지만 이용량 기준으로 보면 키즈콘텐츠가 상위권"이라며 "많이 본 VOD '톱(TOP) 100'을 꼽으면 70개 정도는 키즈콘텐츠가 차지하는 것 같다"고 했다.

실제로 LG유플러스가 지난해 11월 U+tv 이용자 750가구를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는 이 같은 설명을 뒷받침한다. 설문에 따르면 서비스 가입 이유에 대해 LG유플러스의 대표 키즈콘텐츠인 "'아이들나라' 때문"이라고 응답한 이들이 47%로 가장 많았다. 아이들나라를 월 5회이상 이용하는 이들은 해지율도 다른 이용자 대비 절반 수준으로 낮았다. 키즈콘텐츠가 가입을 유인하는 요인인 동시에 해지방어요인이기도 한 셈이다.

◆'개인화' 집중하는 OTT·'온가족' 겨냥한 IPTV

이는 최근 동영상스트리밍서비스(OTT)들이 오리지널 콘텐츠 확보 전쟁과 동시에 얼굴표정, 작품설명 태그분류와 같이 다양한 큐레이션 방법을 앞다퉈 선보이는 것과는 상반되는 모습이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LG유플러스 모델이 U+초등나라 전용 태블릿PC를 활용해 가정에서 온라인 교육을 진행하는 모습. [사진=LGU+] 2020.09.10 nanana@newspim.com

한 통신업계 관계자는 "최근 인터넷(IP)TV 시장은 모바일보다 대화면에 익숙한 어린이나 실버세대를 겨냥한 서비스를 많이 개발하고 있다"며 "IPTV VOD서비스의 대부분이 최신영화에 집중돼 있듯, OTT와 달리 IPTV를 이용할 땐 특색있는 '오리지널 콘텐츠'보다 가족과 함께 볼 수 있는 콘텐츠를 찾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키즈콘텐츠의 종류가 초·중등생용 학습콘텐츠까지 뻗어나가고 있지만, 초·중등생 대상 서비스는 IPTV보다는 주로 태블릿PC에 기반을 두는 것도 이 때문이다. LG유플러스가 최근 선보인 'U+초등나라'는 전용 태블릿PC를 기반으로 운영되는 서비스이고, KT가 연내 선보일 예정인 'AI홈런' 역시 IPTV보다는 태블릿PC가 중점이 될 전망이다.

전자업계 관계자는 "TV나 리모컨은 제품 사용환경이나 이용자의 기대치가 스마트기기와 달라 고사양칩을 탑재하기 어렵기 때문에 OTT가 제공하는 정밀한 큐레이션 서비스가 불가능하다"며 "스마트기기에 낯설고, 대화면을 선호하는 가족구성원 위주로 콘텐츠를 구성해야 하는 TV의 특성이 반영된 결과"라고 분석했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