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키즈콘텐츠 춘추전국시대...LGU+ "제대로 겨루겠다"

7월 CEO 직속 '스마트교육사업단' 출범하며 '키즈콘텐츠'에 집중
"'교육은 LGU+지' 신뢰 만들 것...'초등나라' 통한 유입효과 기대"

  • 기사입력 : 2020년09월10일 15:17
  • 최종수정 : 2020년09월10일 15: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이동통신3사 중 가장 먼저 키즈콘텐츠 시장에 뛰어든 LG유플러스가 코로나19(COVID-19)발(發) 키즈콘텐츠 춘추전국시대를 맞아 또 한번의 도약을 꿈꾸고 있다.

교육콘텐츠를 위한 전담조직을 신설하고 그동안 영·유아를 타깃으로 했던 콘텐츠 이용층도 초등학생까지 확대한 것.

LG유플러스는 "언택트(비대면) 시대에 제대로 된 교육사업을 해 보자는 취지에서 지난 7월 CEO 직속조직인 '스마트교육사업단'을 출범했다"며 "빠르게 변하는 시장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고객 니즈 발굴부터 상품기획, 실제 서비스 앱 개발까지 진행하는 '애자일(Agile) 조직' 형태로 운영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LG유플러스는 10일 서울 용산사옥에서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초등생 대상 가정학습서비스 'U+초등나라'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질의응답에 답변하는 LG유플러스 스마트교육사업단 관계자. 오른쪽부터 이석영 LG유플러스 스마트교육사업단 팀장, 정숙경 LG유플러스 스마트교육사업단장, 원선관 LG유플러스 스마트교육사업단 팀장 [사진=LGU+] 2020.09.10 nanana@newspim.com

정숙경 LG유플러스 스마트교육사업단장은 이날 LG유플러스 서울 용산사옥에서 진행된 온라인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온라인 수업일수가 대면 수업보다 많고 학원에 다니기도 어려워 교육시장에 성적 중산층이 없어지고 있다는 우려가 크다"며 "엄마아빠의 마음으로 'U+아이들나라'를 보고 자라난 자녀들에게 제공할 수 있는 'U+초등나라'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U+초등나라는 'EBS 스마트 만점왕'부터 '리딩게이트'까지 업계 인기 초등 교육 콘텐츠를 한 데 모은 태블릿PC용 안드로이드향 애플리케이션(앱)이다.

◆코로나19發 키즈콘텐츠 춘추전국시대

LG유플러스는 물론, 인터넷(IP)TV를 운영하는 KT와 SK브로드밴드는 최근 앞다투어 키즈콘텐츠 보강에 열을 올리고 있다. 코로나19로 어린 자녀들과 함께 집에 있는 시간이 길어진 부모들이 손쉽게 자녀의 학습효과를 볼 수 있는 방법 중 하나로 IPTV를 통한 키즈콘텐츠가 급부상하고 있기 때문이다.

KT는 지난 7월 영국 공영방송 BBC, 뽀로로 시리즈를 제작한 아이코닉스와 손 잡고 제작한 '키즈랜드 자연백과' 콘텐츠를 자사 IPTV 플랫폼인 '올레tv'에서 최초 공개했다. 키즈랜드 자연백과는 BBC 자연다큐에 뽀로로를 등장시킨 키즈 맞춤형 콘텐츠다. 이밖에도 교육콘탠츠와 애니메이션이 결합된 스콜라스틱 리더스, 파닉스, 코믹스 3종의 애니메이션 244편도 올레tv를 통해 볼 수 있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SK브로드밴드가 B tv 홈스쿨링 특별관을 확대 운영한다. 사진은 SK브로드밴드 모델이 B tv로 홈스쿨링 VOD를 보고 있다. [사진=SK브로드밴드] 2020.03.12 nanana@newspim.com

SK브로드밴드 역시 지난 7월 키즈콘텐츠를 획기적으로 보강하겠다고 밝혔다. 영·유아 및 초등학교 저학년 대상의 기존 키즈콘텐츠 타깃층을 초등학생 중·고학년 대상의 학습형 콘텐츠로 넓히겠다는 계획을 밝힌 것은 SK브로드밴드가 먼저다. 이에 따라 지난달부터 학습현황, 진도관리, 맞춤콘텐츠 추천 기능을 포함한 학습관리 시스템을 탑재했다. SK텔레콤의 기술도 '살아있는 동화' 등 다양한 키즈콘텐츠에 적극 담아내고 있다.

◆LGU+ "'U+초등나라', 타사로부터 유입효과 자신"

이 같은 상황에서 LG유플러스는 이번에 확대개편한 키즈콘텐츠를 통해 타사 가입자를 적극 유인하겠다는 전략이다. 아직까지 U+초등나라는 LG유플러스 태블릿 요금제나 데이터 요금제와 같은 부가서비스 가입자에게만 제공되고 있지만, 추후 경쟁사 이용자에게도 개방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다.

정 단장은 "IPTV를 통해 영유아 대상 'U+아이들나라'를 서비스하며 타사로부터의 유입효과가 분명히 있었다"며 "초등학생 대상 콘텐츠로도 '교육서비스 쓰려면 LG유플러스로 가야지'하는 마음이 들도록 유입효과를 늘려가겠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U+초등나라를 이용할 수 있는 기기 및 채널도 확대해 나간다.

정 단장은 "LG헬로비전과도 같은 내용의 U+초등나라 서비스를 유통하기 위해 협업하고 있다"고 밝혔고 원선관 LG유플러스 스마트교육사업단 팀장도 "삼성전자의 갤럭시탭S6 라이트(Lite) 외 다른 전용단말 출시도 계획하고 있다"고 했다.

LG유플러스는 더 많은 U+초등나라 콘텐츠를 애플의 iOS 및 IPTV와 모바일 환경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라고도 덧붙였다. 현재는 태블릿PC 앱에 탑재된 콘텐츠 중 일부만 IPTV를 통해 이용할 수 있다.

정 단장은 경쟁사의 키즈콘텐츠와 다른 LG유플러스 키즈콘텐츠의 장점에 대해 "U+초등나라 서비스는 최고의 각 교과 영역별 콘텐츠를 한번에 이용할 수 있다는 점과, 통신비와 결합해 합리적인 가격으로 제공한다는 점이 차별화된 포인트"라며 "서비스 출시 시점이나 제공하는 서비스의 양과 질, 가격 측면에서 경쟁사와 서로 차별화된 선의의 경쟁을 하게 될 것 같다"고 말했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