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시, 거리노숙인 긴급재난지원금 수령 밀착지원

전담창구 마련해 지원, 106명 추가수령

  • 기사입력 : 2020년09월07일 08:51
  • 최종수정 : 2020년09월07일 08: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서울시는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신청에 어려움을 겪는 거리노숙인에 대해 한달간 밀착 지원대책을 가동한 결과 총 106명이 추가로 수령했다고 7일 밝혔다.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신청 개시 이후 서울시와 자치구의 지속적인 홍보‧안내에도 불구하고 거리노숙인의 신청비율은 지난 5월 27일 기준 36%에 그친바 있다. 전국적으로 99% 이상 가구가 수령을 완료한 것과 비교해 많이 저조한 상황이다.

이에 서울시는 자치구와 함께 거리노숙인의 특성을 고려한 맞춤 지원대책을 수립‧추진했다.

거리노숙인 밀집지역에 전담 상담창구를 운영하고 거리 곳곳으로 적극적으로 찾아나서 총 298건의 신청 상담을 진행했다. 신청서 작성부터 제출, 수령까지 전 과정을 지원해 신청서를 제출한 136명 가운데 106명이 긴급재난지원금 수령을 완료했다.

이 과정에서 주민등록이 말소되거나 신분증이 없어서 신청을 못 했던 거리노숙인 73명은 주민등록증을 재발급 받을 수 있도록 증명사진 촬영과 수수료를 지원했다(수수료 면제처리, 3명은 후원금 등을 통해 지원).

서울역, 용산역, 영등포역, 시청·을지로 등 노숙인 밀집지역에 있는 3개 '노숙인 종합지원센터'에 전담 상담창구를 운영했다. 신청 관련 안내부터 신청서 작성, 동주민센터 제출까지 신청 전반을 도와주고 주민등록증이 없는 경우 재발급 받을 수 있도록 지원했다.

김선순 복지정책실장은 "서울시와 유관기관 간 협업을 통해 거리노숙인 106명이 추가로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을 받을 수 있었다"며 "감염병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노숙인의 보호와 자립지원을 위해 노력하겠다. 감염병 예방관리를 위한 마스크지급, 보호시설 방역관리에도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