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시 "천만시민 멈춤 일주일 연장…제과제빵점 등 2176곳도 포장·배달만"

서정협 권한대행, 6일 코로나19 관련 브리핑
직업훈련기관 337개소도 추가 집합금지 시행

  • 기사입력 : 2020년09월06일 15:17
  • 최종수정 : 2020년09월06일 15: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성화 기자 = 서울시가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를 일주일 연장한 가운데 서울 지역 프랜차이즈형 제과제빵점과 아이스크림·빙수점 등도 7일부터 13일까지 영업시간과 관계없이 포장과 배달만 허용된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6일 오후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에서 "정부의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연장 운영에 발맞춰 밀접, 밀폐, 밀집 3밀 환경을 최소화하는 노력을 계속해 나가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지난달 30일부터 수도권에 시행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오는 13일까지 1주일 연장됐다. 그동안 낮 시간 매장 내 취식이 가능했던 파리바게뜨, 던킨도너츠, 배스킨라빈스, 설빙 등 프랜차이즈형 제과제빵·아이스크림·빙수점도 다른 카페 등과 마찬가지로 포장과 배달만 허용된다. 사진은 6일 오전 서울 시내의 한 프랜차이즈형 빵집. 2020.09.06 pangbin@newspim.com

이에 따라 13일 자정까지 서울 소재 일반음식점, 휴게음식점, 제과점 16만1097곳은 오후 9시부터 다음날 새벽 5시까지는 포장과 배달만 가능하다.

서 권한대행은 "풍선효과를 방지하기 위해 포장마차, 거리가게, 푸드트럭 2804곳은 물론 서울시내 모든 편의점에도 동일한 집합제한 조치가 이뤄진다"며 "기존 프랜차이즈형 커피전문점 4511개소 곳과 함께 추가적으로 프랜차이즈형 제과제빵점, 아이스크림·빙수점 총 2176곳도 13일까지는 영업시간과 관계없이 포장과 배달만 허용된다"고 설명했다.

1만4777개소 학원과 더불어 기술교육원 등 직업훈련기관 337개소에 대해서도 추가적인 집합금지 조치가 시행되며 비대면 원격수업만 가능하다.

이와 함께 실내 50인 이상, 실외 100인 이상 집합모임 행사금지와 PC방, 노래방 등 12종의 고위험시설과 헬스장, 당구장, 골프연습장 등 1만 1297개소 민간체육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등 기존 조치도 지속된다.

서울 시내버스 감축 운행도 13일 자정까지 계속된다. 서 권한대행은 "천만 시민 멈춤 주간이 운영된 지난 일주일간 대중교통 이용률은 전년 동기 대비 39.1%가 감소했다"며 "버스는 37.3%, 지하철은 40.7% 각각 이용이 줄었다"고 밝혔다.

서 권한대행은 "실내활동이 제한됨에 따라 시민들이 한강공원, 근린공원 등 야외로 몰리는 풍선효과가 일어나고 있다"며 "집합제한 대상은 아니지만 야외공간도 감염위험으로부터 자유롭지 않은 만큼 철저하게 관리해나가겠다"고 했다.

이어 "시민 여러분들께서도 경계심을 늦추지 말고 취식과 야간 음주 등을 자제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shl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