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日국민 10명 중 7명 "아베 4선 반대"...차기 총리는 '이시바' 가장 선호

  • 기사입력 : 2020년06월23일 10:13
  • 최종수정 : 2020년06월23일 10: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일본 국민의 10명 중 7명은 아베 신조(安倍晉三) 일본 총리의 4선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사히신문이 20~21일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아베 총리의 자민당 총재 4선에 대해 '반대'는 69%, '찬성'은 19%를 기록했다.

지난 2월 조사에 비해 반대는 9%포인트 늘어났고, 찬성은 6%포인트 줄었다.

자민당 지지층에서도 반대가 54%(2월 43%)로 찬성 36%(46%)를 웃돌았다. 무당층에서는 반대가 72%(66%)에 달했으며, 찬성은 13%(14%)에 그쳤다.

[도쿄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기자회견을 시작하기 전 마스크를 벗고 있다. 2020.06.18 gong@newspim.com

의원내각제를 채택하고 있는 일본에서는 다수당 총재가 총리를 맡는다. 아베 총리의 자민당 총재 4선을 반대한다는 것은 아베가 총리직을 계속 수행하는 것을 원치 않는다는 얘기다.

차기 자민당 총재 선호도 조사에서는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간사장이 31%로 1위를 차지했다. 지난 2월 25%에서 지지율을 더욱 끌어올렸다.

이시바 전 간사장은 요즘 '포스트 아베' 선호도에서 상종가를 달리고 있다. 지난 9일 요미우리신문의 조사에서도 26%로 1위에 올랐으며, 2일 산케이신문 조사에서도 18.2%로 1위를 차지했다.

특히 최근 자민당 2인자이자 '킹메이커'로 불리는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간사장이 이시바와 손을 잡을 것이란 관측이 제기되면서 이른바 '이시바 대망론'이 더욱 힘을 받고 있다.

이시바 다음으로는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郎) 환경상 15%, 고노 다로(河野太郎) 방위상 9%,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자민당 정조회장 4%,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 3% 순이었다.

한편, 이날 함께 발표한 아베 내각 지지율은 31%를 기록하며, 2차 정권 출범 이후 최저를 기록했던 지난 5월 29%에 비해서는 소폭 오름세를 보였다. 비지지율은 52%로 전회 조사와 같았다.

이시바 시게루 전 자민당 간사장 [사진=지지통신 뉴스핌]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