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아베 "임기 내 개헌" 의지 천명에도 日국민 70%는 "반대"

  • 기사입력 : 2020년06월22일 11:04
  • 최종수정 : 2020년06월22일 11: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임기 내 헌법 개정 의지를 다시 한 번 강조했지만, 일본 국민의 70%는 "개헌에 반대"한다는 뜻을 나타냈다.

아베 총리는 20일 밤 아베마TV 인터넷 프로그램에 출연해 "자민당 총재 임기가 1년 3개월 남았기 때문에 어떻게든 그 안에 국민투표까지 가고 싶다"며, 내년 9월 자신의 임기가 끝나기 전에 평화헌법을 개정하겠다는 의지를 재차 강조했다.

하지만 일본 국민 10명 중 7명은 이러한 아베 총리의 뜻에 동조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지통신이 5월 실시한 개헌 여론조사에서 자위대를 명문화하는 헌법 9조 개정에 대해 "개정하지 않는 편이 낫다"는 응답이 69%에 달했다. 아베 내각 지지층에서도 개헌에 반대하는 의견이 찬성을 웃돌았다.

조사에 따르면 헌법 9조 개정에 대해 "개정하지 않는 편이 낫다"는 69.0%, "개정하는 편이 낫다"는 29.9%에 그쳤다.

아베 내각 비지지층에서는 반대가 77.1%로 더 높아졌고, 찬성은 22.1%에 불과했다. 내각 지지층에서도 반대가 56.8%로 찬성 41.9%보다 많았다.

개헌에 반대하는 사람들을 남녀별로 보면 여성이 80.0%로 남성의 56.9%를 크게 웃돌았다.

개헌에 반대하는 이유로는 "전후 평화와 안정에 크게 기여했기 때문"이 76.2%로 가장 많았고, 이어 "군사대국화를 막을 수 있기 때문"이 56.0%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개정하지 않아도 헌법 해석 변경으로 대응할 수 있다"가 26.9%, "아시아 각국과의 국제관계를 해치게 될 것"이 17.5%를 차지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일본 전국의 18세 이상 남녀 2000명을 대상으로 우편을 통해 이루어졌으며, 유효응답률은 51.3%였다.

[도쿄 로이터=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8일 도쿄 총리 관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0.06.19 goldendog@newspim.com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