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美 전문가 "북한, 코로나 통계 공개 꺼려...정권 명운 좌우"

로버트 킹 "北, 매체 통제능력…투명하게 공개 안 해"
그레그 스칼라튜 "北 당국도 자국 통계 제대로 몰라"

  • 기사입력 : 2020년03월31일 09:14
  • 최종수정 : 2020년03월31일 09: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자국 내 통계를 제대로 밝히지 않는 배경에는 '정권 정당성'이 걸려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제기됐다.

31일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로버트 킹 전 미국 국무부 북한인권특사는 전날 한미경제연구소(KEI)가 개최한 온라인 간담회에서 "북한 내 코로나19 문제에 어떻게 대처하느냐에 따라 정권 정통성에 심각한 의문이 제기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사진은 지난 30일 조선중앙TV의 코로나19 관련 보도 중 일부로 남한 사회와 미국 등 타국의 발병 사례만 보도하고 있다는 걸 확인할 수 있다.[사진=조선중앙TV 캡처] 2020.03.31 noh@newspim.com

킹 전 특사는 "매체의 표현을 통제하는 능력이 있는 북한 정권은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레그 스칼라튜 북한인권위원회 사무총장은 더 나아가 "북한 당국도 자국 내 통계를 제대로 알지 못한다"고 평가했다.

스칼랴튜 사무총장은 그러면서 "북한에 몇 건의 발병 사례가 있는지 알기 위해서는 검사를 해야 한다"며 "하지만 북한 당국은 얼마나 검사를 했는지에 대한 정보가 없다"고 했다.

그는 또한 "북한 당국은 통계를 조작하는데 매우 능숙하다"며 "자국의 통계를 제대로 알지 못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스칼랴튜 사무총장은 아울러 "과거 북한이 큰 가뭄이나 홍수를 겪었지만 주민들이 거스를 수 없는 '자연재해'로 받아들이면서 정권에 반기를 들지 않았다"며 "북한 정권은 이번에도 (그렇게 인식하도록) 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 1월 28일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선포하고 육상·해상·항공 통로를 모두 봉쇄했다. 북중 접경 무역도 잠정 중단했으며 사실상 외부 유입 루트를 모두 차단했다.

북한은 현재까지 '자국 내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없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하지만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북한의 열악한 보건·의료 체계와 부족한 방역물품 등을 고려할 때 확진자가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특히 대북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 내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내외신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29일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한·미·일 소식통을 인용해 북중 접경 지역에 배치된 부대에서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되는 100명 이상의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