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사람 피하자"…中, 신종 코로나에 '무접촉 배달' 등장

  • 기사입력 : 2020년02월04일 08:39
  • 최종수정 : 2020년02월04일 08: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이 확산되고 있는 중국에서 '무접촉 서비스'가 확대되고 있다고 4일 아사히신문이 전했다. 접촉을 통한 사람 간 감염을 원천 차단하기 위해서다. 

무접촉 서비스는 택배서비스와 학교 수업 등 민간은 물론 공공기관까지 다양한 현장으로 확대되고 있다. 

[베이징 지지통신=뉴스핌] 김은빈 기자 = 마스크를 쓴 중국 시민들이 베이징(北京)역 부근을 걷고 있는 모습. 지난해 말 중국 우한(武漢)시에서 처음 발견된 '우한 폐렴'이 중국을 넘어 빠르게 확산되면서 전 세계적으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2020.01.27 kebjun@newspim.com

음식을 가지고 온 배달원이 고객이 서있는 위치에서 2미터 떨어진 도로 위에 배달 상자를 올려놓는다. 몸짓으로 가까이 오지 말라는 신호를 보낸 배달원은 포장된 음식을 꺼내 상자 위에 올려놓고 다시 2미터 가량 물러난 뒤 고객에게 찾아가도 좋다는 신호를 보낸다. 손님이 음식을 갖고 2미터 가량 멀어지면 배달원은 상자를 수거해 돌아간다.  

KFC가 지난달 30일부터 중국에서 시작한 '무접촉 서비스'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은 기침 등 비말(飛沫·미세 물방울)을 통해 감염되는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사람 간에 2미터 이내 접촉을 피하는 건 유효한 예방 수단이 된다. 

스마트폰으로 주문·결제가 이뤄지는 배달음식은 사람과의 접촉이 최소화되긴 하지만, 아예 '무접촉 서비스'를 통해 감염 가능성을 차단하겠다는 시도로 보인다. 

무접촉 서비스는 학교나 지역사회에서도 확대되고 있다. 4개월 후 대학 입시를 앞두고 있는 중국 각 지역의 고등학교는 인터넷을 통한 중계·녹화로 3학년 수업을 재개했다. 장시(江西)성 이춘(宜春)시는 주민 체온 검사를 '무인기'를 통해 진행한다. 스피커로 주민을 부른 뒤 창문에 얼굴을 내밀도록 해 무인 서모그래피로 측정한다.

행정기관에서도 무접촉 움직임이 퍼지고 있다. 중국 외무성은 지난 3일부터 "기자들의 건강을 확보하겠다"며 정례 브리핑을 온라인으로 진행하고 있다. 위챗(微信) 그룹채팅을 통해 질의응답을 진행하는 방식이다. 

중국 최고인민검찰원(대검찰청)은 용의자 조사는 "가능한 한 대면하지 말고 진행하라"고 전국에 통보했다. 이에 따라 검찰관들은 전화나 영상통화, 서면으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중국 공안성은 경미한 자동차 접촉 사고 등을 이미 인터넷으로 처리하고 있다. 사고 당사자가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각각 촬영한 현장사진을 공안에 보내면 이후 판단 결과가 다시 전달되는 식이다.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