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2023년까지 대륙철도 연결 위한 국제기구 설립

국토부 '동아시아철도공동체 국제세미나' 개최
대륙철도 최적 노선 4개, 연관 사업 30개 제시

  • 기사입력 : 2019년09월04일 18:00
  • 최종수정 : 2019년09월04일 18: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북한을 거쳐 유라시아 대륙을 철도로 연결하기 위한 동북아시아 6개국이 참여하는 국제기구를 오는 2023년까지 설립한다.

4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서울 코엑스 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동아시아철도공동체 국제세미나'가 열렸다.

4일 서울 코엑스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동아시아철도공동체 국제세미나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국토부]

동아시아철도공동체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광복절 경축사에서 제안한 구상이다. 우리나라와 북한, 중국, 러시아, 몽골, 일본 등 동북아시아 6개국과 미국이 참여해 철도를 중심으로 인프라 투자와 경제협력 사업을 이행하는 국가 간 협의체이다.

김경욱 국토부 차관은 이날 "이번 세미나는 9.19 평양공동선언 1주년을 맞아 우리 정부가 제안한 동아시아철도공동체의 세부구상과 설립 이행방안을 대외에 공유하고 국제사회에 알리는 첫 공식 국제행사"라며 "동아시아철도공동체 구상 실현을 위한 출발점이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세미나에서 수렴된 의견들을 반영하고 추진사업에 대한 타당성 분석, 재원조달방안 강구 등 추가적인 연구를 거쳐 올해 말까지 동아시아철도공동체 구상 이행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세미나는 공동체 참여국의 정부대표단과 전문가가 참여한 첫 공식 국제세미나다. 세계은행 철도솔루션팀 리더인 마사 로렌스가 지역 통합과 철도물류의 역할을, 한국개발연구원(KDI) 김강수 박사는 동아시아철도공동체의 세부구상안과 공동체 실현을 위한 단계적 이행방안을 발제했다.

마사 로렌스는 "중국-유럽 간 블록트레인 연결, 중앙아시아 철도회랑을 통한 지역 간 협력, TEN-T(Trans-EuropeaN Transport network) 등의 사례로 철도협력이 지역통합을 이루고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중요한 수단"이라며 "동아시아철도공동체가 동아시아지역의 경제발전과 평화체제 구축에 큰 기여를 할 것이다"고 전망했다.

김강수 KDI 연구위원은 동북아시아의 기존 철도 운영현황을 고려해 가장 효율적인 물류운송이 가능하리라 예상되는 4개 최적 철도노선을 제시했다. 또 각 국에서 추진 중인 교통물류협력사업을 검토해 동아시아철도공동체와 연계될 철도건설사업, 경제특구, 물류, 관광, 에너지 및 자원개발 사업 등 30여개 경제협력사업을 제시했다.

김 연구위원은 "각 참여대상국은 운송비 절감에 따른 교역량 및 소득 증가, 활발한 교류에 따른 시장 확대, 연관 산업 발전으로 경제적 이익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고 설명했다.

그는 "공동체 참여국의 국가총생산량(GDP)은 39조6000만달러로 세계 GDP의 49.8%에 달하며, 인구는 21억1000만명으로 전 세계 인구의 27.4%를 차지하고, 7개 참여국 간 교역비중도 각 국별 총 교역량의 25~89%로 매우 활발하다"며 "동아시아철도공동체를 통해 국가 간 협력이 강화될 경우 세계 최대 경제권으로 발돋움할 수 있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동아시아철도공동체 구상을 실현하기 위한 단계적 이행방안으로 2020년 민간국제포럼 설립, 2021년 정부 간 협의체 구성, 2023년 말까지 국제협력기구를 설립하기로 했다.

패널토론에서는 엄구호 한양대 교수를 좌장으로 각 국 정부 관계자 및 전문가 9명이 동아시아철도공동체의 수립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그 실현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블라디미르 토카레프 러시아 교통부 차관, 바트볼드 산다크도르지 몽골 도로교통부 차관, 옌허시양 중국 국가철로국 총공정사 등 대상국 정부 관계자와 일본 ERINA, 중국 요녕대학교, 세계은행(World Bank) 및 GTI(Great Tuman Initiative) 등이 참석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