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北, 문대통령 남북정상회담 제안에도 "외세 의존서 벗어나야"

대외 선전매체 통해 "南 외교당국자, 북핵 해결 모의"
"박근혜 정권 북핵 공조 외쳤지만, 북남관계 파국"
"南 외교당국자 북핵 공조는 박근혜 정권 전철 밟는 것"

  • 기사입력 : 2019년06월16일 14:43
  • 최종수정 : 2019년06월17일 16: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북유럽 3국 순방을 통해 북한에 6월 중 남북정상회담을 공식 제안한 와중에도 북한은 우리 정부를 겨냥해 "외세 의존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비판했다.

북한 대외선전매체 '매아리'는 16일 논평을 통해 "최근 남조선의 외교 당국자들은 다른 나라들을 찾아다니며 북핵 보유의 부당성에 대해 떠들어대고 있는 한편, 미국, 일본과 머리를 맞대고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모의판도 벌려놓고 있다"며 "남조선 당국이 역사의 교훈과 선임자의 실패를 등한시 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노르웨이 오슬로 포럼에서 기조연설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북한은 "박근혜 정권은 집권 전 기간 동족이 내미는 화해와 단합의 손길을 뿌리치고 뻔질나게 외세를 분주히 찾아다녔다"며 "심지어 특대형 추문 사건으로 저들의 운명이 칠성판(관 속 바닥에 까는 얇은 널조각)에 오른 판국에도 외세에 매달려 반공화국 대결 공조를 청탁하고 돌아다녔다"고 힐난했다.

북한은 "목이 쉬도록 북핵 공조를 외쳤지만 차려진 것은 수모와 하대 뿐이었다"며 "구멍을 봐가며 말뚝을 깎는다는데 박근혜와 그 일당은 무작정 외세만 쫒아다니다가 북남관계 파국과 조선반도 긴장만 더 고조시키고 종당에는 그들 자신이 파멸의 함정에 빠지고 말았던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은 "지금 남조선이 외교 당국자들이 북핵 문제를 입에 올리면서 공조를 모의하고 있는 것은 파멸당한 박근혜 정권의 전철을 또다시 밟는 것"이라며 "과거를 망각한 이런 행태는 조선반도의 핵문제 해결과 긴장완화에도 복잡성과 장애만을 조성하는 시대착오적 행위"라고 주장했다.

북한은 "외세를 할애비처럼 섬기며 북핵공조를 청탁하다 닭 쫒던 개 울 넘겨다보는 꼴이 되고는 하였던 선임자들의 망신스러운 전례에서 교훈을 찾고 하루빨리 올바른 길에 들어서는 것이 현명한 처사"라며 "온갖 화난의 근원인 고질적인 외세의존에서 벗어나는 길만이 민족의 존엄과 이익을 지키는 길"이라고 말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