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에너지

한화, 10월6일 여의도 불꽃축제...10만 불꽃 밤하늘 수놓는다

지난 2000년 이래 시작해 올해로 16년째 개최
한국‧스페인‧캐나다 등 3개국 참여...오후 7시부터 100분간

  • 기사입력 : 2018년09월17일 16:29
  • 최종수정 : 2018년09월17일 16: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유수진 기자 = 한화그룹이 오는 10월6일 '한화와 함께하는 서울세계불꽃축제 2018'를 개최한다. 세계불꽃축제는 지난 2000년 처음 시작돼 올해로 16년째를 맞은 한화의 대표 사회공헌활동이다.

한화는 이번 불꽃축제를 통해 '모두의 마음 속 꿈들이 실현될 수 있도록 함께 응원한다'는 희망의 메시지를 전한다고 17일 밝혔다. 불꽃축제는 다음달 6일 오후 1시부터 9시30분까지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열린다.

한화와 함께하는 서울세계불꽃축제 2017 모습. [사진=한화]

불꽃축제의 본 행사인 불꽃쇼에는 한국, 스페인, 캐나다 3개국의 연출팀이 참여한다. 불꽃쇼는 오후 7시부터 8시40분까지 100분간 진행되며, 총 10만여 발의 불꽃이 청명한 가을 밤하늘을 아름답게 수놓을 예정이다.

서막은 스페인의 파이로테크니아 이구알(Pirotecnia Igual)사가 연다. 이들은 '올림픽 드림'을 주제로 올림픽의 도시인 서울과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예술, 문화를 불꽃으로 표현한다. 까를로스 산토스의 서곡 '훌라'를 시작으로 바르셀로나 올림픽게임에서 사용된 음악을 새롭게 리마스터링하여 한국과 스페인 두 나라의 정서와 교감을 불꽃으로 나타낸다.

이후 캐나다팀인 로얄 파이로테크니에(Royal Pyrotechnie Inc.)사가 관객들을 시간여행에 초대한다. 196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 당시 유행했던 음악을 배경으로 불꽃쇼를 선보인다. 처비 체커의 '더 트위스트'를 시작으로 비지스의 '나이트 피버', 마이클 잭슨의 '빌리 진' 등 한 시대를 상징하는 음악들을 환상적인 불꽃과 함께 감상하며 과거로 돌아간 듯한 기분을 느끼게 한다.

하이라이트는 대한민국 대표팀인 ㈜한화가 장식한다. ㈜한화는 우리의 다양한 삶과 꿈의 모습을 의미하는 'VIVID DREAM(생생한 꿈)'을 주제로 다양한 꿈의 색을 표현, 모두의 꿈이 이뤄지도록 응원할 예정이다.

꿈을 이루기 위해 달에 소원을 비는 행위에 모티브를 얻어 'The Dreaming Moon(꿈꾸는 달)'을 다양한 불꽃으로 표현한다. 'DREAM'을 글자로 표현한 글자불꽃, 은하수를 표현한 '나이아가라불꽃'과 '컬러 은하수 불꽃', 행성 모양의 대형 타상불꽃 '새턴(Saturn)', 달의 얼굴을 표현하는 '3D 입체 스마일' 타상불꽃 등이 차례로 연출된다.

뿐만 아니라 올해에는 낮부터 대기하는 관객을 위해 주간 불꽃도 선보인다. 원효-마포대교 사이에서 오후 3시20분부터 1시간 간격으로 2분간 세 차례 불꽃을 즐길 수 있다.

또한 63빌딩 24층부터 55층 사이에 LED시스템을, 루프탑과 지상에 레이저와 라이팅 시스템을 설치해 음악과 함께 멀티미디어쇼를 펼쳐 불꽃 연출의 시작을 알린다. LED조명을 활용해 불꽃쇼의 카운트다운 퍼포먼스와 인터미션 이벤트로 관객과 소통하는 시간을 마련할 계획이다.

한화는 직접 현장에 오지 못한 시민들도 불꽃의 향연을 느낄 수 있도록 온라인으로 현장의 열기를 전달한다. 올해는 네이버TV의 SBS 모비딕 채널에서 배성재 아나운서, 방송인 알베르토와 샘 오취리 등이 불꽃축제 현장의 모습을 흥미롭게 생중계할 예정이다.

한화와 함께하는 서울세계불꽃축제 2018 공식 포스터. [사진=한화]

이 밖에 다양한 이벤트도 마련됐다. 우선 불꽃축제 홈페이지 내 이벤트 페이지에서 '골든티켓' 이벤트가 진행된다. 오는 30일까지 응모하면 당첨자 950명(1인 2매)에게 지정좌석에서 불꽃쇼를 관람할 수 있는 골든티켓 1900장이 주어진다.

또한 불꽃축제와 관련된 사연을 모집받는 '파라다이스 선상 이벤트'도 진행된다. 오는 21일 저녁 9시에 이벤트를 통해 모집된 사연을 소개하고 당첨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선상좌석 당첨자 발표는 방송인 유병재, 유규선, 문상훈 3인이 네이버TV '한화서울세계불꽃축제' 채널에서 진행된다.

한편, 안전하고 편안한 보행을 위해 극심한 혼잡지역인 여의동로가 행사당일 오후 2시부터 9시30분까지 통제되며, 행사 전날인 10월5일 오후 11시부터 63빌딩 앞 여의도한강공원 주차장이 전면 폐쇄된다.

대중교통을 주로 이용하는 시민들을 위해 지하철 운행량을 대폭 증편하고, 경찰, 소방, 주최 측 인력이 총동원돼 지하철 시민 안전에 투입될 예정이다. 특히 여의도 건너편 이촌지역뿐 아니라 마포대교 남단과 북단, 한강철교 남단 하부 자전거 길까지 안전계도가 진행된다. 또한 강변북로와 올림픽대로 무단횡단 및 차량에서의 주정차 관람이 엄격히 통제된다.

uss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