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제지 1·2위 한솔, 무림 '펄프 쇼크·운임 급등'에 가격 인상 저울질

기사입력 : 2021년06월08일 07:32

최종수정 : 2021년06월08일 07:32

지난해 대비 펄프 70%, 폐지 100% 올라
2위 무림도 가격 인상 "검토 중"

[서울=뉴스핌] 조석근 기자= 국내 제지업계 1위 한솔이 인쇄용지, 포장재 등 자사 주요 제품 가격 인상을 저울질 하고 있다. 주요 원자재인 펄프 가격이 지난해 상반기 이후 최대 70% 이상 뛰어오른 데다 세계적으로 치솟는 해운 운임도 부담이다. 

한솔제지의 지난 1분기 실적도 크게 악화된 상태다. 업계 2위 무림페이퍼도 가격 인상을 고심 중인 가운데 제조업 전반을 뒤흔들고 있는 '원자재 쇼크'가 제지업계를 강타하는 모습이다. 

 

[서울=뉴스핌] 조석근 기자= 한솔제지, 무림페이퍼 실적 추이 2021.06.07 mysun@newspim.com

◆펄프 가격 톤당 925달러 '역대 최고'

8일 제지업계에 따르면 한솔제지는 주요 제품에 대한 가격 인상을 검토 중이다. 한솔제지 측은 가격 인상 제품군, 인상 폭 등에 대한 구체적 언급은 피했지만 "원재료 가격 및 물류비용 증가로 인한 이중고로 제품가격 인상이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국제 펄프 시세는 5월말 기준 톤당 925달러로 역대 최고치다. 펄프 가격은 지난해 8월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으로 인한 수요 급감으로 톤당 530달러, 연중 최저점을 기록했다. 현재 시세는 당시와 비교하면 74% 급등한 수준이다.  

지난해 3분기를 기점으로 세계적인 경기침체가 회복 국면으로 전환된 가운데 각국 정부가 대규모 경기부양안을 쏟아냈다. 글로벌 물동량이 빠르게 살아나면서 해운 수요가 갑자기 몰려 운임도 크게 오르고 있다. 

주요 운임지표 중 하나인 상하이컨테이너 운임지수(SCFI)의 경우 지난 5일 3613.07를 기록했다. 2009년 10월 집계가 시작된 이후 가장 높은 수치로 지난해 5월과 비교하면 4배나 올랐다. 국내 제지업계 입장에서도 원자재 수입과 제품 수출을 위한 비용이 그만큼 상승했다는 뜻이다.

이같은 분위기는 한솔제지의 지난 1분기 실적에서도 고스란히 감지된다. 지난 1분기 한솔제지 매출액은 4245억원, 영업이익은 159억원이다. 전년 같은 기간보다 각각 0.9%, 61% 감소한 금액이다.

영업이익률도 지난해 1분기 9.5%에서 올해 3.7%까지 크게 떨어졌다. 업계 관계자는 "제지는 가격 변동성이 적은 데다 매출원가 비중이 큰 대표적 업종"이라며 "제지업체마다 원가 압박에 대한 내부 고민도 그만큼 클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국제 펄프 가격 추이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원자재 쇼크'에 2위 무림도 가격 인상 검토

국내 2위 제지업체인 무림페이퍼 역시 마찬가지 상황이다. 무림페이퍼의 지난 1분기 매출액은 2천432억원, 영업손실은 98억원이다. 매출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9% 줄었으며 영업이익은 164억원에서 적자전환했다.

무림페이퍼는 지난 3분기 이후 세 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 중이기도 하다. 펄프를 비롯한 원자재 가격 급등 시점과 맞물린다. 무림페이퍼 관계자도 "원자재 부담으로 인해 가격 인상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제지업계 입장에선 폐지가격도 부담이다. 펄프가 인쇄용지, 특수용지 원료라면 전체 제지시장 절반에 해당하는 각종 포장재의 주원료는 폐지다. 펄프는 인도네시아, 칠레, 브라질 등 해외 수입에 의존하는 데 반해 폐지 대부분은 국내에서 조달한다.

코로나19로 인한 택배물류 급증으로 포장재 수요는 확대되고 있다. 폐지 가격도 크게 치솟는 추세다. 산자부에 따르면 지난 5월 기준 폐지(OCC 폐골판지) 가격은 kg당 116.10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100.8% 올랐다.

제지업계 관계자는 "6월 이후 장마로 접어들면 폐지수거도 어려워져 수급 불균형이 예상된다"며 "특수지 생산에 들어가는 라텍스, 탄산칼슘 등 화학제품 가격도 오르고 있어 이대로면 실적이 더 악화될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mysun@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美·유럽 금융위기급 '엑소더스'...."더 빠진다" 월가의 경고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최근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지난 2008년 금융위기에 버금가는 자금 엑소더스가 진행 중이다.  15일(현지시각)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MSCI 전세계지수가 6주 연속 하락하는 사이 시가총액은 11조달러(약 1경4076조원)가 증발했다. 천정부지 인플레이션과 중앙은행들의 긴축 가속, 우크라이나 사태 등 악재가 쌓이면서 거의 모든 자산군에서 자금 유출이 지속되는 가운데, 특히 미국과 유럽 증시 약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미국 S&P500지수 역시 6주 동안 내리막이 지속되면서 올 초 기록한 역대 최고점 대비 5분의 1 가까이가 떨어졌다. 범유럽증시지수인 스톡스600지수는 3월 말 이후 6%가 떨어졌다. 데이터 제공업체 EPFR에 따르면 미국 증시 관련 뮤추얼펀드와 상장지수펀드(ET 2022-05-16 13:47
사진
北, 하루만에 발열자 39만명...김정은 "인민군 투입하라"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날 비상협의회를 소집하고 "국가가 조달하는 의약품들이 약국을 통해 주민들에게 제 때 전달되지 못하고 있다"며 내각과 보건부문의 무책임한 사업 태도를 강하게 비판했다.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16일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은 15일 또다시 비상협의회를 소집하고 방역대책토의사업을 진행했다"며 "김정은 원수님께서 협의회를 지도하셨다"고 보도했다. 2022-05-16 07:11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