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애플 너마저"...美증시 지옥문 열리나

기사입력 : 2022년05월13일 13:56

최종수정 : 2022년05월13일 13:56

애플 150달러 지지선 끝내 붕괴
S&P500 약세장 진입 초읽기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빅테크 폭락장 속에서도 선방해 왔던 애플의 지지선이 끝내 무너지면서 미국 증시 지옥문이 열릴 것이란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애플은 12일(현지시각) 2.69% 하락한 142.56달러로 거래를 마쳤고, 이날 부로 애플은 세계 시총 1위 기업 자리를 사우디아람코에 빼앗겼다.

시총 1위 기업 타이틀 상실보다 더 심각한 것은 지난해 11월 초부터 지켜왔던 150달러 지지선이 무너졌다는 점이다.

투자전문매체 배런스(Barron's)는 연초까지만 해도 150달러 부근에서 항상 매수자들이 유입됐는데 이 지지선이 무너졌다는 것은 투자자들이 여전히 관망세를 취해 다음 바닥을 알기 어렵다는 점이며, 당분간은 애플 주가 하락이 지속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애플 주가는 지난 11일 4.6% 하락한 뒤 이날 2.7% 추가 하락한 것으로, 애플 주가가 이틀 연속 5% 정도 밀렸던 것은 2008년 10월 14일과 15일이 마지막이었다. 애플 주가는 연초 이후 21% 하락한 상태다.

월가 전문가들은 애플 주가 급락이 시장 전반에 경고음을 강하게 보낸다고 입을 모았다.

니콜라스 콜라스 데이터트랙 공동창립자는 "이미 어려운 시장 여건에서 투자자들이 업계 최고 기업들에 대해서도 등을 돌린다는 것은 위험한 신호"라면서 애플 급락으로 증시 투자자들이 긴장해야 할 이유가 하나 더 늘었다고 지적했다.

CNBC는 증시가 부진할 때도 선방했던 애플에서 투자자들이 돈을 빼내기 시작했다는 것은 다른 어떤 기업에도 투자하지 않겠다는 신호라며 그만큼 투자 심리가 악화됐음을 보여준다고 분석했다.

애플 주가 6개월 추이 [사진=구글] 2022.05.13 kwonjiun@newspim.com

◆ 애플 탓에 약세장 임박한 S&P500

최근 애플 급락 흐름은 S&P500지수마저 끌어내렸고, S&P500지수는 이제 약세장 진입을 코앞에 두고 있다.

애플의 시가총액은 S&P500지수 전체 시가총액에서 7% 정도를 차지하고, S&P500지수는 시가총액 규모에 가중치를 부여하는 만큼 두 지수 움직임은 긴밀한 연관성을 갖는다.

앞서 배런스는 애플 주가가 150달러선을 유지한다면 S&P500 시가총액의 93%를 차지하는 나머지 종목들이 5% 넘게 하락해야 S&P500지수가 3836까지 밀려 약세장에 진입할 것이란 분석을 내놓은 바 있다.

하지만 애플의 150달러 지지선이 무너지면서 S&P500지수 역시 약세장에 바짝 다가서게 된 것이다.

이날 S&P500지수는 장중 한 때 3860.88까지 밀렸다가 낙폭을 일부 만회, 3930.08로 마감됐다. 다우존스 마켓데이터에 따르면 S&P500지수는 3837.25 밑으로 떨어지면 전고점 대비 20% 하락한 공식 약세장에 진입하게 된다.

S&P500지수에 편입된 회사에 동일 비중으로 투자하는 상장지수펀드(ETF)인 RSP의 경우 이날 오후 0.5% 오르다가 애플이 무너지자 금새 0.1% 하락 반전되기도 했다.

배런스는 이번 애플 급락이 투자자들에게 확실한 경고신호라면서, 신규 아이폰이나 아이패드 수요마저 급감할 정도의 심각한 경기 수요 둔화가 나타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kwonjiun@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10년만에 최강세 '킹 달러'..."하반기에는 힘 빠질 것"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올 상반기 1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상승세를 보이며 '킹 달러'의 면모를 과시한 미 달러화의 향방을 두고 전문가들도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하반기 글로벌 경제가 둔화하며 달러화가 추가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는 반면, 하반기에는 상승세가 꺾일 것이란 반론도 만만찮다. 달러화의 움직임에 글로벌 경제와 증시가 요동치는 만큼 달러의 움직임에 쏠리는 관심도 남다르다. 29일자 마켓워치는 올 상반기 달러가 강세를 보인 원인과 하반기 전망을 소개했다. 2022-07-01 08:43
사진
"어대명 막아라" 전면 나선 97그룹...승부수 알고보니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연이은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윤호중·박지현 비상대책위원회가 총사퇴하자 마자 불거진 더불어민주당의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론이 변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른바 '97그룹(90년대 학번, 70년대생)' 의원들이 잇따라 당 대표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재명 대세론을 뚫고 반전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022-07-01 05:4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