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산업 자동차

속보

더보기

[피플&] 독일차 4강 무너뜨린 '볼보 이윤모 대표'

기사입력 : 2022년04월09일 07:03

최종수정 : 2022년04월09일 07:03

2025년 전기차 톱3·목표...2030년 프리미엄 브랜드로
10년 간 750% 이상 성장...서비스센터도 확대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지난해 수입차 시장에서 독일차 4강 시대가 끝났다. 오랜 기간 수입차 판매 1~4위를 기록해온 메르세데스-벤츠, BMW, 아우디, 폭스바겐 등 일명 '독일 4사' 라인이 무너진 것이다. 그 중심에는 볼보자동차가 있었다.

이윤모 대표가 이끄는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지난해 1만5053대를 판매하며 1만4364대를 판매한 폭스바겐코리아를 제치고 수입차 판매 4위에 올랐다. 이는 독일차 4강 시대를 12년만에 타파한 것이다.

볼보는 최근 10년 간 무서운 성장세를 보여왔다. 매년 두 자릿수 이상의 성장률을 기록하며 10년 간 750% 성장했다. 이는 지난 2014년 이윤모 대표가 볼보자동차코리아를 이끈 시기와도 맞물려 있다.

이윤모 볼보자동차코리아 대표 [사진=볼보자동차]

◆ 대우차서 시작된 자동차 인생...볼보에서 꽃 피우다

이 대표는 한양대 대학원 산업공학과를 졸업하고 지난 1994년 대우자동차 경영기획실에 입사했다. 이후 대우차 아중동 수출 본부를 거쳐 BMW코리아로 이직했다.

BMW코리아에서는 딜러 개발 매니저, 세일즈 상무, 애프터 세일즈 부문 상무를 지냈다. 대우차와 BMW에서 기획 업무와 현장을 경험한 뒤 지난 2014년부터 볼보자동차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볼보자동차코리아에서 이 대표는 당시 수입차 판매 1위 업체인 BMW의 경험을 한껏 녹이되 차별점을 살리려 고심했다는 후문이다. 이에 볼보차코리아는 고품질과 스칸디나비안 감성, 그리고 안전을 강조했다.

'안전'에 디자인을 더한 볼보차의 전략은 주효했다. 볼보차는 '무엇보다 안전하다'는 이미지를 소비자에게 어필했고 안전함에 관심을 갖던 고객들은 고품질과 고급스러움에 한 번 더 마음을 빼앗겼다. 이에 이 대표의 취임 직후인 2015년 1.7%인 볼보차코리아의 시장 점유율은 지난해 5.5%까지 늘었다.

그 과정에는 언제는 '사람'과 '고객'이 있었다.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최근 SKT와 공동으로 통합형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개발했다. 이를 바탕으로 수입차 최초로 내비게이션 T맵을 기본 적용하고 AI 비서 누구(NUGU)와 음악서비스 플로(FLO)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수입차의 경우 우수한 품질에도 국내 상황에 맞게 서비스를 최적화하기 어려웠는데 볼보가 내비게이션을 비롯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서 이를 이뤄낸 것이다. 

볼보의 첫 순수 전기차 C40 리차지도 순항 중이다. 볼보차코리아는 지난 2월 브랜드 최초의 순수 전기차이자 쿠페형 전기차 C40 리차지를 공개했다. C40 리차지는 미국이나 독일보다 판매가격을 낮춘 6391만원에 판매된다. 전기차 보조금을 100% 지원 받지 못하는 가격대이지만 미국보다 890만원, 영국보다 2000만원 이상 저렴하다.

이를 통해 C40 리차지는 사전계약분인 1500대가 완판되면서 전기차 시장에서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C40 리차지는 메르세데스-벤츠 EQA, BMW i4, 제네시스 GV60와 경쟁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윤모 볼보자동차코리아 대표와 C40 리차지 [사진= 볼보자동차 코리아]

◆ 고객과의 접점 늘리고 2025년 전기차 톱3 브랜드로

볼보자동차는 더 높은 곳을 바라보고 있다. 오는 2025년 전기차 브랜드 톱3를 목표로 한다는 것이다. 볼보차코리아는 오는 2025년까지 전기차 7개를 출시하고 전기차 시장 톱3에 오르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세부적으로 2025년까지 모든 세그먼트에서 1종 이상의 전기차를 출시하고 서비스센터도 현재 31개에서 59개로 2배 가까이 늘리겠다는 계획이다. 그동안 아쉬운 점으로 지적돼 온 고객서비스센터를 확충해 볼보차를 이용하는 고객의 편의성을 더욱 향상시키겠다는 방침이다.

볼보차코리아의 목표가 더욱 현실성있게 다가오는 이유는 그간의 뚝심 있는 행보 덕분이다. 볼보차는 지난 2017년 전체 엔진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던 디젤 모델 중단을 했고 2020년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도 디젤 엔진 모델을 판매하지 않기로 했다.

수입차 시장의 50%를 차지하던 디젤 엔진을 과감히 포기하고 친환경차에 집중하기로 한 것이다. 이 대표는 "전체 50%를 차지하는 디젤차를 포기했지만 이제는 다른 회사들이 볼보를 따라오고 있다"고 밝혔다. 여기에 지난해부터는 연효 효율이 기존 내연기관차보다 좋은 마일드하이브리드 엔진을 사용하고 있다.

볼보차는 이를 바탕으로 오는 2025년까지 2018년 대비 자동차 수명 주기 내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40%까지 줄이고 오는 2030년에는 프리미엄 전기차 브랜드로 거듭난다는 계획이다.

이 대표는 볼보가 10년 연속 성장세를 보인 것처럼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이미 시장에 출시한 C40 리차지와 XC40 리차지는 각각 1500대, 500대 모두 완판됐다.

이 대표는 "볼보 전동화의 핵심 전략 모델인 C40 리차지의 성공적인 시작에 깊은 감사 말씀을 드린다. 전기차 시장에서도 볼보가 갖고 있는 강점을 활용해 차별화된 스웨디시 럭셔리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볼보의 비전 2025에 따라 향후 국내 판매량의 90%를 전기차가 차지하게 된다"며 "판매량 역시 3만 대 수준으로 증가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origin@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10년만에 최강세 '킹 달러'..."하반기에는 힘 빠질 것"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올 상반기 1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상승세를 보이며 '킹 달러'의 면모를 과시한 미 달러화의 향방을 두고 전문가들도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하반기 글로벌 경제가 둔화하며 달러화가 추가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는 반면, 하반기에는 상승세가 꺾일 것이란 반론도 만만찮다. 달러화의 움직임에 글로벌 경제와 증시가 요동치는 만큼 달러의 움직임에 쏠리는 관심도 남다르다. 29일자 마켓워치는 올 상반기 달러가 강세를 보인 원인과 하반기 전망을 소개했다. 2022-07-01 08:43
사진
"어대명 막아라" 전면 나선 97그룹...승부수 알고보니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연이은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윤호중·박지현 비상대책위원회가 총사퇴하자 마자 불거진 더불어민주당의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론이 변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른바 '97그룹(90년대 학번, 70년대생)' 의원들이 잇따라 당 대표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재명 대세론을 뚫고 반전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022-07-01 05:4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