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산업 재계·경영

속보

더보기

올해 수출 전망…차·석유 '맑음', 조선·철강 '흐림'

기사입력 : 2022년01월27일 06:00

최종수정 : 2022년01월27일 06:00

반도체·디스플레이도 수출 하락 우려

[서울=뉴스핌] 임성봉 기자 = 올해 자동차와 석유제품 수출 전망은 긍정적인 반면 조선·철강 분야는 부정적일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27일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발표한 '2022년 주요산업 수출전망'에 따르면 올해 자동차 분야 수출은 지난해 465억 달러에서 6.2%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세계 경제 회복으로 소비심리가 개선되고 주요국들이 탄소중립에 대응하기 위해 친환경차 보급 확대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다만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 지속과 중국 완성차 업체의 급성장은 수출 확대 폭을 제한하는 요소로 평가됐다.

[표=전국경제인연합회]

석유제품은 같은 기간 382억 달러에서 14.7% 증가할 것으로 추정된다. 세계 경기가 회복 국면에 접어들었고 LNG 가격이 급등해 대체품인 석유제품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중국이 지난해 8월부터 석유제품 수출을 제한하고 있어 석유제품 과잉 공급으로 인한 수출단가 하락에 대한 우려가 해소돼 수출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반도체는 지난해 1280억 달러에서 올해 2.0%, 디스플레이는 214억 달러에서 1.4%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철강 역시 지난해에 비해 8.5%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선진국들이 경기부양책으로 인프라 투자를 확대하고 있으나 중국 부동산 시장 침체와 경제성장 둔화로 수요증가 폭은 제한될 전망이기 때문이다.

조선 분야는 감소폭이 19.0%로 추산된다. 지난해 세계 선박 발주가 급증한 여파로 올해는 선박 발주가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환경규제 대응을 위한 친환경 선박 수요는 올해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유환익 전경련 산업본부장은 "올해는 글로벌 경기회복이 예상되나 글로벌 공급망 복구 지연, 보호무역주의 등의 리스크 요인은 관리할 필요가 있다"며 "특히 조선은 인력 보충을 통해 생산능력을 제고하고 철강은 정부와의 협력을 통해 보호무역주의에 대응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imbong@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오세훈 58.1% vs 송영길 34.7%...지지율 격차 큰 이유는?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과반의 지지를 얻으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크게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윤석열 대통령 취임 직후 '허니문 효과'에 더해 지난해 보궐선거에서 대승을 거두고 1년여 만에 재도전에 나서는 '현역 시장' 오 후보에 힘을 실어주려는 여론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2022-05-17 06:00
사진
국회 '루나 청문회' 연다...권도형·거래소 대표 증인 추진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국회가 테라·루나를 만든 테라폼랩스의 권도형 대표, 가상자산거래소 대표 등을 대상으로 청문회를 추진한다. 대표적인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의 시가총액이 99% 이상 폭락하면서 국내 거래소에서 줄줄이 상장 폐지되며 투자자들이 피해를 입고 있지만, 정부와 금융당국이 관련법이 없다는 이유로 손을 놓고 있자 국회가 직접 나선 것이다.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은 17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회법상 규정된 청문회 개최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최근의 문제가 된 루나의 권도형 대표를 포함해 관련 거래소 관계자를 국회에 모셔 사태의 원인, 투자자 보호대책에 대해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2022-05-17 13:07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