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여론조사] 민주당 37.3% vs 국민의힘 45%…격차 8.4→7.7%p

기사입력 : 2022년01월19일 07:00

최종수정 : 2022년01월19일 07:00

'대선 D-49' 양당 지지율 동반 상승세
"후보 확장성이 정당 확장성에 못 미쳐"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차기 대선이 49일 남은 가운데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지지율이 나란히 올랐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종합뉴스통신 뉴스핌이 코리아정보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7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8명을 대상으로 1월 2주차 정당 지지도를 조사한 결과, 국민의힘 지지율은 전주보다 2.7%p 상승한 45.0%였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은 전주 대비 3.4%p 오른 37.3%로 집계됐다. 양당 지지율 격차는 8.4%p에서 7.7%p로 좁혀졌다. 

1월 2주차 정당 지지율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국민의힘은 남성(3.3%p↑)과 여성(2.3%p↑), 20대(7.8%p↑), 서울(7.7%p↑), 광주·전라·제주(6.3%p↑), 경기·인천(1.6%p↑)에선 지지율이 올랐다.

반면 30대(5.8%p↓), 40대(3.6%p↓), 50대(12.5%p↓), 60세 이상(1.8%p↓), 대전·세종·충청(15.3%p↓), 대구·경북(13.1%p↓), 부산·울산·경남(6.5%p↓)에선 지지율이 내렸다. 

민주당은 남성(3.6%p↑)과 여성(3.4%p↑), 30대(10.9%p↑)와 40대(5.9%p↑), 60대 이상(9.5%p↑)에서 지지율이 올랐다. 경기·인천(4.7%p↑)과 대전·세종·충청·강원(18.4%p↑), 광주·전라·제주(3.2%p↑), 대구·경북(1.4%p↑)에서도 지지율이 올랐다.

20대(4.8%p↓)와 50대(6.3%p↓), 서울(3.0%p↓), 부산·울산·경남(2.7%p↓)에선 지지율이 빠졌다. 

이어 국민의당 2.7%(1.1%p↓), 정의당 2.5%(2.2%p↓), 기타정당 2.2%(-) 순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과 합당한 열린민주당은 이번 조사에서 제외됐다.

'없음'은 9.1%, '모름'은 1.1%였다. 

차기 대통령 선호도 조사에선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44.4%,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 35.8% 순으로 조사됐다. 윤 후보는 전주 대비 4.1%p 올랐고, 이 후보는 1.5%p 올랐다. 두 후보 간 지지율 격차는 전주 5.3%p에서 8.6%p로 확대됐다. 

이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9.5%(3.5%p↓), 심상정 정의당 후보 2.7%(0.2%p↑),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표 2.5%(0.4%p↓) 순이었다. '없음'은 2.8%, '모름'은 0.6%였다. 

신율 명지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이재명 후보에 비해 민주당 지지율 상승 폭이 더 큰 데 대해 "후보 확장성이 정당 확장성에 못 미친다는 뜻"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이낙연계를 비롯해 일부 민주당 지지층은 여전히 이 후보를 지지하지 않고 있다"고 봤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RDD 자동응답 방식(100%)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5.0%이고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1년 12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 연령, 지역별 셀가중값을 부여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http://www.nesdc.go.kr) 여론조사결과 등록현황을 참고하면 된다.

chojw@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10년만에 최강세 '킹 달러'..."하반기에는 힘 빠질 것"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올 상반기 1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상승세를 보이며 '킹 달러'의 면모를 과시한 미 달러화의 향방을 두고 전문가들도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하반기 글로벌 경제가 둔화하며 달러화가 추가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는 반면, 하반기에는 상승세가 꺾일 것이란 반론도 만만찮다. 달러화의 움직임에 글로벌 경제와 증시가 요동치는 만큼 달러의 움직임에 쏠리는 관심도 남다르다. 29일자 마켓워치는 올 상반기 달러가 강세를 보인 원인과 하반기 전망을 소개했다. 2022-07-01 08:43
사진
"어대명 막아라" 전면 나선 97그룹...승부수 알고보니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연이은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윤호중·박지현 비상대책위원회가 총사퇴하자 마자 불거진 더불어민주당의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론이 변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른바 '97그룹(90년대 학번, 70년대생)' 의원들이 잇따라 당 대표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재명 대세론을 뚫고 반전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022-07-01 05:4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