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캐스퍼 뜨자 경차 시장 '출렁'...모닝·스파크 '제동', 레이 '역주행'

기아 "상품성 개선해 고객 니즈 충족", 한국지엠 "마케팅 강화"로 대응

  • 기사입력 : 2021년10월14일 17:44
  • 최종수정 : 2021년10월14일 17: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국내 최초 경형 SUV인 현대자동차 '캐스퍼'의 인기가 고공행진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동급인 기존 경차들의 판매량이 엇갈리고 있다.

캐스퍼에 대한 수요 중가로 기존 경차 시장의 투톱인 기아 모닝과 한국지엠 쉐보레 스파크의 판매량이 크게 줄어든 반면 경차 중에서도 박스카인 레이는 오히려 판매량이 늘고 있기 때문이다.

[사진= 기아]

14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출시한 현대차 캐스퍼는 사전예약 첫날부터 1만9000대에 달하는 사전예약 기록을 세우며 현대차 내연기관차 중 최다 기록을 세웠으며 2만5000대 이상 사전예약되기도 했다.

캐스퍼는 지난달 29일에 출시됐음에도 208대가 판매됐다. 연내 생산 목표량은 1만2000대이며 내년부터는 연 7만대 이상을 목표로 한다는 계획이다. 캐스퍼가 목표치만큼 판매할 경우 지난해 붕괴된 연 10만대의 경차 판매량을 회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캐스퍼 출시로 경차 대표 차종인 기아 모닝과 한국지엠 쉐보레 스파크는 직격탄을 맞았다. 모닝은 지난 9월 1937대 팔리며 전년 동월 대비 판매량이 20.5% 줄었다. 9월까지 누계 판매량도 2만4899대로 전년비 17.6% 줄었다.

쉐보레 스파크 역시 9월 1287대가 판매되며 2600대 이상 팔린 전년 동월 대비 52.1%가 줄었다. 9월까지 누계 판매량 역시 1만5000여대로 전년도 2만1000여대와 비교해 28.5% 감소했다.

[사진= 한국지엠]

반면 기아 레이의 경우 지난달 3030대가 판매되면서 모닝이나 스파크보다 많은 판매고를 올렸다. 전년 동월과 비교해도 32.1% 늘어난 수치이며 지난 7월과 비교했을 때는 67% 늘었다.

9월까지 누적 판매량 역시 2만6000여대가 넘으면서 2만4000여대의 모닝과 1만5000여대의 스파크보다 많았다. 2만6000대의 누계 판매량은 기아 전 차종으로 확대해도 2만333대의 K3, 1만3855대가 팔린 니로보다 높은 수치다.

레이의 판매량 증가는 경차 중 가장 넓은 공간을 바탕으로 한 넓은 활용성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캐스퍼가 최상위 트림 풀옵션 기준 2000만원이라는 비교적 높은 가격대로 책정되면서 최상위 트림 풀옵션 기준 1800만원대인 레이가 상대적으로 경제성과 활용성 두 가지 측면에서 주목받고 있는 것이다.

기아는 모닝과 레이의 가격 경쟁력을 바탕으로 상품성을 향상시키겠다는 계획이다. 기아는 최근 모닝과 레이에 '베스트 셀렉션' 트림을 추가하고 상품성 개선에 나섰다. 

기아 관계자는 "높은 상품성을 갖춘 모닝, 레이의 베스트 셀렉션 트림은 고객의 다양한 니즈를 충족시킬 것"이라며 "고객 선호 사양을 대거 반영해 베스트 셀렉션을 통해 경차 시장에서 스테디셀러의 입지를 굳건히 다지겠다"고 밝혔다.

한국지엠 관계자도 "스파크가 상대적으로 출시된 지 시간이 지난 차종인 것은 사실이지만 상품성에서는 여전히 밀리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며 "판매조건 등 마케팅적인 면에서 판매량을 유지해나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orig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