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가전

삼성·LG전자,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서 친환경 기술 선보인다

삼성전자, 무풍 시스템에어컨 등 에너지 위너상 제품 전시
LG전자, 컨테이너와 재활용 자재로 전시관 폐기물 최소화

  • 기사입력 : 2021년10월13일 14:32
  • 최종수정 : 2021년10월13일 14: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오는 15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2021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에 참가해 혁신적인 친환경 기술과 에너지 절감 솔루션을 선보인다.

올해로 40회를 맞이한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은 산업통상자원부 주최, 한국에너지공단 주관으로 열리는 국내 최대 규모의 에너지 관련 종합 전시회다.

삼성전자 모델이 13일부터 15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2021 대한민국 에너지대전' 전시장에 마련된 삼성전자 부스에서 '에너지 대상 및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에 선정된 '무풍 시스템에어컨 4Way'를 포함한 비스포크 홈 가전과 친환경 기술·에너지 절감 솔루션을 소개하고 있다. [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올해의 에너지 위너상'을 수상한 제품을 중심으로 차별화된 고효율 에너지 기술을 소개하고, 사용자 편의성과 에너지 절감까지 고려한 스마트홈·스마트빌딩 솔루션을 공개한다.

삼성전자는 지난 7월 제24회 올해의 에너지 위너상에서 최고상인 '에너지 대상 및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에 '무풍 시스템에어컨 4Way'가 수상한 바 있다.

'에너지 효율상'에는 '비스포크 그랑데 건조기 AI'와 '비스포크 식기세척기', '에너지 기술상'에 '비스포크 패밀리허브 냉장고', '에너지 위너상'에 '비스포크 그랑데 세탁기 AI'와 '시스템에어컨 DVM S2' 등이 선정됐다.

이강협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인공지능과 홈IoT로 대표되는 차세대 가전 기술을 확대 적용하고 친환경 에너지 솔루션을 지속 발전시켜 왔다"며 "앞으로도 혁신 기술을 바탕으로 소비자에게 차별화된 에너지 관리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LG전자가 13일부터 15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2021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에 참가했다. LG전자는 컨테이너와 재활용 자재로 폐기물을 줄인 친환경 전시관을 마련, 고객이 생활하는 공간별로 맞춤형 공조 및 에너지 솔루션을 제시했다. 사진은 업계 최초로 AI+ 인증을 받은 LG전자 시스템 에어컨 대표제품인 멀티브이(MULTI V)를 소개하는 모습. [제공=LG전자]

LG전자는 ESG 경영의 일환으로 재사용이 가능한 조립식 컨테이너, 폐목재 등 재활용 자재를 사용해 270㎡ 규모 전시관을 조성했다.

관람객들은 이번 LG전자 전시관에서 인공지능 모듈 'LG AI 엔진'을 갖춘 시스템 에어컨을 비롯해 주거, 업무, 교육, 상업 시설 등 다양한 공간에 최적화한 에너지 토털 솔루션을 체험할 수 있다.

AI엔진은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가 우수한 신기술에 부여하는 NET(New Excellent Technology) 인증을 받았다. 온습도, 인원수, 활동량과 같은 상황정보를 기반으로 지속적인 현장 학습을 통해 실내 환경을 최적으로 유지하고 에너지를 절감해준다.

이재성 LG전자 에어솔루션사업부장(부사장)은 "환경을 생각하는 LG전자의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객이 어떤 공간에서도 쾌적하게 생활하는 맞춤형 공조 및 에너지 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