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법무부 국감 여·야 격돌…'대장동'·'고발사주' 난타전 예고

  • 기사입력 : 2021년10월05일 08:33
  • 최종수정 : 2021년10월05일 08: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현석 기자 = 문재인 정부 마지막 국정감사가 시작된 가운데 법무부 국정감사에서는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이 최대 이슈가 될 전망이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5일 오전 10시 법무부를 대상으로 국정감사를 진행한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지난 9월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09.24 kilroy023@newspim.com

이날 국감에서는 여야 모두 대장동 의혹을 두고 치열한 공방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야당 측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성남시장으로 재임하던 2014년 대장동 개발이 추진됐다며 '이재명 게이트'라고 주장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해당 의혹을 두고 곽상도 전 의원 아들 연루를 비롯해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반격하고 있다.

그동안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검찰 수사 상황에 대해선 말을 아껴왔다. 그는 "법과 원칙에 따라 신속히 규명해야 할 사안"이라는 원론적 수준 차원의 발언만 해왔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이 최근 핵심 인물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구속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올리고 있는 만큼 이날도 박 장관은 말을 아낄 것으로 보인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둘러싸고 제기되고 있는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서는 대검찰청 수사정보담당관실(옛 수사정보정책관실) 폐지 등을 놓고 박 장관이 법무부 차원의 조치를 내놓을지 주목된다.

또 의혹을 수사 중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최근 손준성 검사의 관여 사실과 정황을 확인했다고 밝히면서 불거진 피의사실 공표 등 문제도 이번 국감에서 다뤄질지 관심이다. 검찰 내부에서도 이와 관련해 비판적인 목소리가 나온 바 있다.

kintakunte8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