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남부

화천대유 대주주·대표 회삿돈 왜 빌렸나?…경찰, 자금흐름 분석 주력

화천대유 감사보고서에 최대주주와의 금전거래 내역 나와

  • 기사입력 : 2021년09월23일 15:16
  • 최종수정 : 2021년09월23일 16: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강주희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과거 성남시장 시절 추진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받는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에 대한 내사를 벌이고 있는 경찰이 자금 흐름을 파악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화천대유 대주주와 대표가 거액의 회삿돈을 빌려 쓴 것으로 드러나면서 위법한 정황이 발견될 경우 경찰은 조만간 정식 수사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23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용산경찰서는 화천대유 이모 대표와 화천대유 최대주주인 언론인 출신 김모 씨 등이 거액의 회삿돈을 빌려 쓴 정황을 포착, 자금 흐름과 관련해 내사를 진행하고 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지난 22일 국회에서 열린 이재명 경기도지사 대장동 특혜의혹 관련 긴급기자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09.22 pangbin@newspim.com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지난 4월 올라온 화천대유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화천대유는 지난해 김씨에게 장기대여금 명목으로 473억원을 빌려준 것으로 나타났다. 이 대표는 2019년 회삿돈 26억8000만원을 빌렸다가 갚았으며, 지난해에도 주주·임원·종업원 단기대여금 명목으로 12억원을 빌린 것으로 기재돼있다.

경찰은 지난 4월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부터 화천대유의 2019년 금융거래 내역 중 미심쩍은 자금 흐름이 발견됐다는 내용의 공문을 받은 뒤 내사를 진행하고 있다. 공문에는 김씨와 이 대표의 금융거래 기록 등이 포함돼있다. FIU는 1000만원 이상의 수상한 현금거래가 포착되면 이를 수사기관에 통보한다.

경찰은 자금 흐름을 살펴본 뒤 위법한 정황이 발견될 경우 정식 수사로 전환할 방침이다. 김씨와 이 대표 등이 회사에 손해를 끼쳤거나 회삿돈을 개인적으로 유용한 정황이 포착될 경우 배임이나 횡령 혐의를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경찰청 훈령의 '입건 전 조사 사건 처리에 관한 규칙'을 보면, 조사는 기본적으로 최대 6개월까지 진행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정식 수사로 전환할지는 늦어도 내달 안에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화천대유는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선 주자인 이 지사가 성남시장 시절인 2015년 공영개발로 추진한 대장동 도시개발사업 컨소시엄에 참여한 업체다. 화천대유는 공모 1주일 전 출자금 5000만원으로 설립해 컨소시엄에 참여, 이후 3년간 개발이익금으로 577억원을 배당받아 특혜 의혹을 받고 있다.

 

filter@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