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중국 금융위기 뇌관 우려? 헝다부동산 어떤 기업

인터넷 금융 문화 전기차 문어발 경영 확장
세계 500강 기업 152위 초대형 부동산기업

  • 기사입력 : 2021년09월16일 15:02
  • 최종수정 : 2021년09월22일 19: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광저우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창사 이래 최대 자금난에 직면, 중국 금융 대란 우려를 낳고 있는 중국 헝다디찬지퇀 유한공사(恒大地產集團, 헝다부동산그룹)는 부동산을 모태로 1997년 창업자 쉬자인(許家印)에 의해 중국 광둥성 광저우에 설립된 기업이다.

포춘 세계 500강 기업 가운데 100위권에 드는 초대형 부동산 기업으로 금융 문화 헬스 관광 레저 스포츠와 함께 최근에는 특히 신에너지 자동차 진출에도 박차를 가해왔다.

2020년 포춘 세계 500강 기업중 랭킹 152위에 들었으며 총 자산은 약 1조 위안에 이른다. 현금 흐름에 문제가 발생하기 직전인 2021년 7월 발표한 중국 500강 기업 랭킹에서도 20위에 올랐다.

2020년 헝다부동산그룹은 신에너지 자동차 사업체인 헝다자동차에 대한 경영 비전을 발표, 2021년 말 양산을 개시해 2022년 부터 본격 인도에 나설 것이며 중장기 판매 계획을 2025년 100만 대, 2035년 500만 대로 잡고 있다고 밝혔다.

2020년 기준 헝다의 매출 규모는 4775억 6000만 위안을 기록했다. 종업원도 2019년 기준 8만 9000 여명에 이를 정도로 규모가 큰 기업이다. 헝다 관계사중에는 중국헝다(03333.HK)와 헝다물업(06666.HK) 헝다자동차(恒大汽车,00708.HK) 등 총 7개 상장사가 있다.

중국 전역의 180여개 도시에서 걸쳐 500여개 부동산 건설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사실상 글로벌 최대 부동산 기업이다. 창업자 쉬자인 은 '중국판 트럼프', '중국 본토판 리카싱'에 비유되기도 한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헝다부동산 창업지인 광저우 화청광장에 마천루 빌딩들이 하늘을 찌를 듯 치솟아 있다. 2021년 9월 15일 뉴스핌 통신사 촬영.   2021.09.16 chk@newspim.com

중국 남부 광둥성의 성도인 광저우에서 창업한 뒤 현재 헤드쿼터는 같은 광둥성 대도시인 선전에 두고 있다. 하지만 광저우 본사도 준 헤드쿼터 기능을 유지하고 있다.

헝다부동산 그룹은 2011년 광저우헝다타오바오 프로축구 구단을 발족했으며 광저우 텐허(天河) 운동장을 본거지로 하고 있다.

헝다부동산은  8월 19일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과 은보감회에 불려가 예약 면담을 통해 채무 및 금융 리스크 해소 지시를 받았다. 당시 투자자들은 대형 부동산 기업 헝다의 자금 경색이 가져올 시장 영향에 큰 우려를 표시했다.  

중국 당국은 이 예약 면담 조치에서 부동산 선발기업으로서 당국의 부동산 시장 안정 정책에 적극 부응하고 경영 안정과 부채 리스크 해소, 시장 루머 불식에 만전을 기하도록 지시했다.

중국 금융당국의 헝다그룹에 대한 당시 예약 면담 조치는 부동산 기업에 대해 행해진 최초의 사례여서 시장의 주목을 받았다. 전문가들은 당시 조치가 이틀전 8월 17일 중앙재경위원회 10차회의가 지적한 시스템적 금융위기 해소의 일환인 것으로 보고 있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