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포탈

카카오, 골목상권 논란 사업서 철수한다...김범수 의장, 상생안 발표

골목상권 논란 사업 철수·혁신사업 중심 재편
케이큐브홀딩스, 사회적 가치 창출 기업으로 전환
논란많은 내수 대신 북미·동남아 등 글로벌 사업 강화

  • 기사입력 : 2021년09월14일 14:14
  • 최종수정 : 2021년09월15일 08: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김범수 카카오 의장이 계속되는 소상공인 영역 빼앗기 논란에 골목상권 사업에서 철수하기로 했다. 북미나 동남아, 일본 등을 타깃으로 글로벌 비즈니스도 강화한다.

김범수 카카오 의장 [제공=카카오]

카카오와 주요 계열사 대표들은 지난 13일과 14일 양일간 전체 회의를 열고 사회적 책임을 강화하기로 결정했다. 이번에 도출된 상생안에는 ▲골목상권 논란 사업 철수 및 혁신 사업 중심으로 재편 ▲파트너 지원 확대를 위한 기금 5년간 3000억원 조성 ▲케이큐브홀딩스 사회적 가치 창출 집중 등의 내용이 담겼다.

카카오와 주요 계열사들은 빠른 시일 내 합의된 내용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하고 실행할 계획이다.

IT혁신과 이용자들의 후생을 더할 수 있는 영역 중심으로 사업을 전개하며, 골목 상권 논란 사업 등 이에 부합하지 않는 사업들에 대해서는 계열사 정리 및 철수를 검토할 방침이다.

이와 동시에 플랫폼 종사자와 소상공인 등 파트너들과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어가기 위해 공동체 차원에서 5년간 상생 기금 3000억원을 마련할 계획이다.

김 의장이 지분 100%를 보유한 케이큐브홀딩스는 미래 교육, 인재 양성과 같은 사회적 가치 창출에 집중하는 기업으로 전환한다.

더불어 콘텐츠와 기술을 바탕으로 글로벌 비즈니스를 적극적으로 강화해나갈 예정이다.

김범수 의장은 "최근의 지적은 사회가 울리는 강력한 경종"이라며 "카카오와 모든 계열 회사들은 지난 10년간 추구해왔던 성장 방식을 과감하게 버리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성장을 위한 근본적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기술과 사람이 만드는 더 나은 세상이라는 본질에 맞게 카카오와 파트너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모델을 반드시 구축해야한다"고 강조했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