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교육

"코로나로 심화된 학력격차 해소" 시동…교육회복 지원위원회 첫 회의 개최

학습보충 등 교육회복에 약 2.6조, 미래교육 학습환경 구축에 2.7조 투입

  • 기사입력 : 2021년09월08일 14:07
  • 최종수정 : 2021년09월08일 14: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 = 뉴스핌] 김범주 기자 = 교육부를 비롯한 시도교육청, 지방자치단체, 교육 전문가, 교원, 학부모 등이 참여하는 교육회복지원위원회 첫 회의가 열렸다.

교육부는 '제1차 교육회복지원위원회 회의'를 김부겸 국무총리가 참석한 가운데 정부서울청사에서 열었다고 8일 밝혔다.

교육회복지원위원회는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최교진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장(세종시 교육감)이 공동위원장을 맡고 있다. 교육당국과 교육·심리‧정서 분야 전문가 등 총 20명으로 구성됐다.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전경 [세종 = 뉴스핌] 김범주 기자 wideopen@newspim.com

코로나19 관련 국내외 교육적 대응 정책 등을 살펴보고 학습결손 등 교육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취지가 반영됐다. 특히 교육결손 해소에 필요한 장소 협조, 청소년 자치활동 사업과 연계 등 지자체와의 협력을 통해 지원을 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서울 성파구청은 사회저명인사 및 전문가, 마을인재, 기업‧단체 등 우수 인력이 송파인물도서로 참여해 경험 등을 나누는 멘토링 플랫폼을 운영 중이다. 또 학생을 대상으로 학습습관 및 태도 상담, 학부모를 대상으로 학습 코칭 등의 자기주도학습센터를 운영 중이다.

한편 시도교육청은 교과별로 보충수업 과정을 편성·운영 중이다. 서울시교육청의 경우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점프 업, 키다리샘2.0' 과정을 운영 중이다. 학습·심리지원이 필요한 학생을 대상으로 한 '토닥도닥 키다리샘' 과정도 운영 중이다. 대구는 초·중·고교생 25만명을 대상으로 학생 수준에 맞춰 소그룹 수업을 지원 중이다.

정부는 올해 하반기 학습보충, 심리·정서, 과밀학급해소, 방역인력과 물품, 초등돌봄 등 시급한 교육회복 과제에 약 2조 6602억원을, 미래교육 학습환경 구축에 약 2조 7017억원을 각각 투입하기로 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아이들이 코로나19로 입은 상처를 하루빨리 치유하는 것은 국가적 과제"라며 "정부는 방역상황이 다소 어렵더라도 반드시 등교수업을 확대하고 학교 방역 강화에 더욱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교육회복 조치는 적기에, 총력을 다해 집중 지원해야 하고, 학습결손뿐만 아니라 정서, 사회성 부분까지 종합적으로 지원해야 한다"며 "교육회복지원위원회와 교육청별 추진단 등을 통해 체계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wideope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