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이통3사 "5차 재난지원금, 휴대폰 본인인증으로 간편하게 신청"

통신 3사, 지원금 신청에 문자·PASS 인증 제공
어르신 등 디지털 취약계층도 편리하게 이용

  • 기사입력 : 2021년09월05일 09:00
  • 최종수정 : 2021년09월05일 09: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정수 기자 = 통신 3사(SK텔레콤, KT, LG유플러스)는 휴대폰 본인인증 서비스로 '5차 재난지원금 신청 접수'를 할 수 있다고 6일 밝혔다.

휴대폰 본인인증을 통해 이동전화번호로 문자 인증번호를 받거나 'PASS 앱'으로 손쉽게 이용하는 식이다. 특히 문자 인증 방식은 별도 앱을 설치하지 않아도 쉽게 이용할 수 있어 스마트폰 활용이 익숙하지 않은 디지털 취약계층이 쉽게 이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기존에 PASS 앱을 이용하고 있다면 생체 인증이나 6자리 핀(PIN) 번호 인증 등을 통해 보다 간편하게 본인 확인을 마칠 수 있다.

[사진 =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온라인 신청 방법]

이번 5차 재난지원금(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을 통해 국민의 약 88%는 1인당 25만원씩 지급받는다.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은 지자체와 신용카드사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고 휴대폰 본인인증 또는 공동인증서를 통한 본인 확인 절차를 거쳐야 한다.

앞서 통신 3사는 지난달 8일부터 2주간 진행된 18세~49세 대상 코로나19 백신접종 사전 예약 신청에서 인증 서비스를 제공했고 이용 횟수는 1200만건을 넘은 바 있다.

통신 3사는 국민지원금 지급을 위한 예약 과정이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며, 앞으로도 안전하고 편리한 인증 서비스를 제공해 국민 편익 증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freshwater@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