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청해부대 확진자 272명 중 261명, 31일 퇴소·퇴원…軍 "감염전파 우려 없어"

"유증상자 11명은 의료진이 31일에 퇴원 여부 결정"

  • 기사입력 : 2021년07월29일 16:47
  • 최종수정 : 2021년07월29일 16: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한 청해부대에서 261명이 오는 31일 퇴원 혹은 퇴소한다. "감염전파 우려가 없다"는 의료진의 판단에 따라서다.

국방부는 29일 "확진자 272명 중 감염전파 우려가 없다는 의료진의 임상적 판단을 받은 261명은 오는 31일 퇴원 또는 퇴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해외파병 임무 수행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집단 발생한 청해부대 제34진 장병들이 공군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 KC-330 '시그너스'를 타고 지난 20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 기내에서 내리고 있다. [사진=국방부] 2021.07.20 photo@newspim.com

앞서 군은 청해부대원 301명 중 음성 판정을 받은 29명을 제외한 272명을 국군수도병원(4명), 국군대전병원(10명), 민간병원(5명), 국방어학원(63명), 민간생활치료센터(190명) 등에 나눠 격리 조치했다.

군 당국에 따르면 확진자 대부분은 20~30대 젊은 연령층인데다 환자 치료도 원활히 이뤄져 현재 위중한 환자는 없는 상황이다. 확진자 가운데 19명이 입원치료 중이나, 모두 '경증'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확진자 272명 중 261명은 오는 31일 퇴원 또는 퇴소한다. 이들은 부대에 복귀하지 않고 자가 또는 부대시설에서 약 일주일 간 휴식기간을 가질 예정이다.

아울러 이날 퇴원하지 않은 11명은 기침, 인후통 등이 나타나는 유증상자로 오는 31일 의료진이 퇴원 여부를 최종 결정한다. 이들은 현재 수도병원(1명), 대전병원(3명), 민간병원(2명), 국방어학원(5명)에 나눠 격리돼 있다.

한편 음성 판정을 받은 29명은 진해 진남관 시설에 1인 격리 중이다. 이들은 오는 8월 2일 격리해제 전 PCR 검사(유전자 증폭검사)를 실시한 후, 검사결과에 따라 8월 3일 격리해제 예정이다. 이들은 지난 26일 중간 PCR 검사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국방부는 "청해부대 34진 장병이 완치 후 정상적으로 임무에 복귀할 수 있도록 정성껏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