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종합] 北 리선권 외무상 "미국과 무의미한 어떤 접촉도 고려 안 해"

조선중앙통신 담화 통해 미국 백악관 입장 반박

  • 기사입력 : 2021년06월23일 21:31
  • 최종수정 : 2021년06월23일 21: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북한이 미국과의 대화 가능성에 선을 그었다.

리선권 북한 외무상은 23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담화를 내고 "우리는 아까운 시간을 잃는 무의미한 미국과 그 어떤 접촉과 가능성에 대해서도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2018년 2월 9일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에 맞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남한을 방문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사진=뉴스핌DB]

리 외무상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전날 대미메시지를 통해 "대화에도 대결에도 준비돼 있어야 한다"고 밝힌 것에 대해 미국 백악관이 "흥미로운 신호"라고 입장을 낸 것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은 미국의 입장에 대해 "잘못된 기대"라며 "조선 속담에 꿈보다 해몽이라는 말이 있는데 미국은 스스로 위안하는 쪽으로 해몽하는 것 같다"고 일축한 바 있다.

리 외무상은 "우리 외무성은 당중앙위 부부장이 미국의 섣부른 평가와 억측과 기대를 일축해버리는 명확한 담화를 발표한 것에 환영한다"고 덧붙였다. 

orig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