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삼성엔지니어링, 온실가스 감축…친환경 사업 박차

음식물 폐수처리 기술로 온실가스 저감…친환경 자원생산 효과도

  • 기사입력 : 2021년06월15일 14:55
  • 최종수정 : 2021년06월15일 14: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삼성엔지니어링이 천안시 환경에너지 사업소 현장의 온실가스 감축에 나선다.

삼성엔지니어링은 회사가 운영 중인 천안시 환경에너지 사업소 현장에 질소산화물(NOx) 저감 설비를 확충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설비 증설은 작년 제정된 '대기관리권역의 대기환경개선에 관한 특별법'에 따른 기준을 준수하기 위해 진행됐다.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천안 환경에너지 사업소 현장 전경 [사진=삼성엔지니어링] 2021.06.15 sungsoo@newspim.com

삼성엔지니어링은 기존에도 법적 기준보다 훨씬 엄격하게 관리해오고 있던 만큼 강화된 기준에도 선제적으로 대응·관리하겠다는 계획이다. 회사는 이달 말 설비 설치를 마무리할 계획이며 성능 테스트를 끝내는 다음달부터 본격 가동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천안시 환경에너지 사업소는 천안시에서 발생하는 생활폐기물을 소각처리하는 시설이다. 생활폐기물 190톤과 음식물폐수 130톤을 처리할 수 있는 1호기와 생활폐기물 200톤과 음식물폐수 50톤을 처리할 수 있는 2호기로 구성됐다. 삼성엔지니어링은 2001년 준공된 1호기와 2015년 준공된 2호기 모두 건설했으며 각각 2022년과 2030년까지 예정된 운영사업도 맡고 있다.

천안소각로는 친환경기술을 이용해 온실가스 감축과 자원재 이용에 앞장서고 있다. 음식물폐수에 포함돼 있는 암모니아 성분을 폐기물 소각시 발생하는 질소산화물과 반응시키는 친환경 기술로 온실가스 배출을 감축하고 있다. 소각열 냉각과정에서 얻게 되는 스팀(증기)을 인근 산업단지와 주변 문화·체육시설에 공급함으로써 친환경 자원 생산의 효과도 얻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기술과 경험을 바탕으로 해외 그린인프라 시장을 적극 공략하겠다는 계획이다. 그린인프라 시장은 소각로와 수처리 플랜트를 중심으로 세계적인 환경 트렌드에 따라 지속적으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특히 운영사업(O&M) 연계 프로젝트의 경우 장기간에 걸쳐 안정적 수익 창출이 가능하다는 특징이 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기존에 화공플랜트 수행 경험이 있는 동남아시아와 중동 지역 국가를 중심으로 환경설비 증대에 적극적으로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우리 회사는 친환경 O&M 분야에서 많은 프로젝트 경험과 차별적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며 "그린인프라 등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사업을 확대해 안정적 수익을 창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