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주식

단오절 연휴 쉬고 문 연 중국 A주 증시 어떤 종목 담을까

훙멍OS 2 테마주 여전히 핫한 투자 종목 주목
고량주는 매입 VS 신중 기관별로 전망 엇갈려

  • 기사입력 : 2021년06월15일 09:20
  • 최종수정 : 2021년06월15일 16: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화웨이 테마주 랠리가 계속 이어질 것인가. 중국증시 핵심 가치주인 구이저우마오타이(貴州茅台)를 비롯한 바이주(白酒, 고량주) 종목들의 주가 향배는'.

단오절 연휴 전 중국 A주 증시에서는 화웨이 새로운 운영체계인 하모니 OS 2(훙멍 OS 2) 와 화웨이 스마트 자동차 테마주가 투자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바이주(고량주) 섹터는 추가 상승 동력을 찾지 못해 큰 폭의 주가 조정을 면치 못헸다.

주말을 포함해 14일 까지 사흘간의 단오절 연휴를 보낸 중국 증시가 연휴전의 흐름을 유지할지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전문 기관들은 화웨이 테마주와 탄소중립 5G 응용 등의 섹터가 계속 시장 자금의 주목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15일 제일재경과 통화순 등 매체에 따르면 투자 업계는 A주 시장에서 훙멍 OS를 테마로 한 주가 상승 랠리가 계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화창증권은 훙멍 테마주는 당분간 계속 투자자들의 각광을 받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중신증권은 스마트 자동차의 발전이 가속화하면서 소프트웨어가 자동차를 규정하는 시대로 바뀌고 있다며 스마트 자동차는 앞으로 2~3년 고속 성장기를 맞을 것이라고 밝혔다. 중신은 이런 상황에서 화웨이가 자동차 탑재 훙멍 OS를 추진하면서 향후 업계 재편이 예고된다고 밝혔다.

최근 비교적 큰폭의 주가 조정을 받았던 백주 업종에 대해서는 기관마다 주가 전망이 엇갈리고 있다. 고량주 종목 투자는 여전히 신중을 기할 필요가 있다는 충고가 나오지만 일부 기관은 백주가 대종 상품 투자보다 훨씬 유망하다는 진단을 내놓고 있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단오절 연휴를 보내고 15일 문을 여는 중국 증시의 각 업종 주가 향배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베이징 대형 슈퍼 매장 한 켠에  다양한 종류의 고량주가 진열돼 있다.  2021.06.15 chk@newspim.com

보하이증권은 리포트에서 고량주 섹터가 최근 상당폭 조정을 받았지만 여전히 주가가 높은 평가 상태에 있다며 이전처럼 시장 유동성이 충분히 뒷바침 되지 못하는 상황에서 추가적인 조정이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이에 대해 싱예증권은 인플레이션의 배경하에서 백주 섹터에 대한 투자는 매출 총이익률이 높다는 점에서 대종상품 투자 보다 유리하다고 분석했다. 싱예증권은 백주업종의 경우 비용 압박 등이 낮아 주가 상승 여력이 여전히 충분하다고 밝혔다.

고량주 종목은 단오절 연휴전 한주 일제히 조정을 받았으며 특히 양허고빈이 연휴직전 하한가까지 떨어졌고 순신농업 장유A 주가가 폭락세를 보였으며 A증시 황제주 구이저우마오타이도 2.67% 하락했다.

중국증시의 또다른 인기 투자 섹터인 의료 미용 테마주는 종목별로 심한 주가 양극화 현상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업종 전체적으로는 여전히 상승 여력이 충분한 것으로 지적된다. 단오절 연휴 시작전 지난주말 화시생물(華熙生物) 화둥(華東)의약 등은 4% 넘는 주가 상승세를 나타냈다.

싱예증권 리포트는 이밖에 단오절 연휴 이후 업종별 투자 전략으로 컴퓨터 전자와 신에너지 분야에 주목할 것을 강조했다. IoT 만물인터넷 의료 서비스 신에너지 전기차와 리튬설비 분야 선발 종목을 주시할 것을 권했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