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돼지고기 가격 상승 여파"…CJ제일제당 '햄·소시지' 9.5% 인상

다음달 1일부터 스팸, 비엔나 등 가격 인상

  • 기사입력 : 2021년06월11일 17:35
  • 최종수정 : 2021년06월11일 17: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현주 기자 = CJ제일제당이 햄·소시지 등 육가공 제품 가격을 인상한다.

11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CJ제일제당은 다음달 1일부터 육가공 제품 20여종의 가격을 평균 9.5% 올리기로 했다.

[로고= CJ제일제당]

인상되는 제품은 '스팸 클래식', '백설 오리지널 비엔나', '굿베이컨' 등이다. 이들 제품은 주로 국내산과 수입산 돼지고기를 섞어 만든다.

이번 가격 인상은 최근 급등한 돼지고기 값 때문으로 풀이된다. 식품업계는 앞으로도 햄 등 가공식품의 가격 인상이 업계 전반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수입산 돼지고기 가격이 지난해 말보다 70% 올랐고 국내산도 20% 정도 상승하면서 육가공 제품 가격 인상을 불가피하게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shj100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