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산업 > 통신

삼성전자, 한국인 최초 3GPP 의장단 배출

삼성리서치 김윤선 마스터 분과 의장 당선

  • 기사입력 : 2021년05월12일 10:36
  • 최종수정 : 2021년05월12일 10: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삼성전자는 지난 11일 온라인으로 개최된 3GPP(3rd Generation Partnership Project) 국제표준회의에서 삼성리서치 차세대통신연구센터 김윤선 마스터가 무선접속 물리계층기술분과(RAN WG1)의 의장으로 선출됐다고 12일 밝혔다.

3GPP의 15개 분과(워킹그룹) 중 한국인이 의장에 당선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전자 김윤선 마스터 [제공=삼성전자]

김윤선 마스터는 20년의 통신 표준분야 경력을 가진 전문가로, 3GPP RAN WG1의 삼성전자 대표로 활동해 왔고 2017년부터 해당 분과의 부의장직을 수행해 왔다.

3GPP는 이동통신의 표준을 개발하는 세계 최대 기술표준 단체로, RAN WG1은 이동통신 표준의 핵심인 무선접속 물리계층기술에 대한 표준화를 추진하는 분과다.

600여명이 참여해 가장 규모가 큰 분과인 RAN WG1은 LTE와 5G 기반의 무선전송기술(OFDM, MIMO, 고주파 적용 빔포밍 등)에 대한 표준을 총괄해 왔다.

현재는 ▲5G 커버리지를 개선하기 위한 기술 ▲5G 단말의 전력소모를 감소시키기 위한 기술 ▲5G 기반의 신규 서비스를 지원하기 위한 기술(단말-위성간 직접통신, 초고주파 비면허대역통신) 등을 개발하고 있다.

삼성리서치 인도 벵갈루루연구소의 수레시 치투리(Suresh Chitturi) 연구원은 SA(Service and System Aspects)6 분과 의장으로 활동 중이다.

이로써 삼성전자는 3GPP의 15개 분과에서 총 5석의 의장단(의장 2명, 부의장 3명)을 확보해 3GPP의 700여개 회원사 중 선도적인 역할을 담당하게 됐다.

삼성전자는 향후 '5G-Advanced' 표준과 차세대 통신 표준화를 지속적으로 주도해 나갈 계획이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