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경제 > 경제일반

[인사청문회] 김부겸 총리 후보자 "이재용 사면, 경제계 의견 들어 대통령께 전달"

  • 기사입력 : 2021년05월06일 11:17
  • 최종수정 : 2021년05월09일 10: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김지현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면과 관련해 "경제계 의견을 들어 대통령께 전달하겠다"고 답했다. 

김 후보자는 6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후보자는 사면론에 대해 어떠한 생각을 갖고 있냐"는 김윤덕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사면일반론이라면 그건 우리 헌법에 일종의 대통령이라는 국가 최고 책임자에게 부여된 아주 특별한 권한이라고 생각한다"면서 "대통령께서 그런 결심을 하실 때는 여러 가지 상황을 고려하시지 않겠냐"고 즉답을 회피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 2021.05.06 leehs@newspim.com

이어 김 의원이 "전직 대통령 두 명, 또 최근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사면론 등 당면한 문제에 대해 한 말씀 달라"고 재차 묻자 김 후보자는 "전직 두 대통령의 장기간 영어생활이라든가 유죄 확정이 된 부분에대해서는 대통령께서 신년 기자회견에서 상당히 안타깝다고 말씀하셨다"며 "전직 두 대통령께서 그동안 있었던 일들에 대해서 마음으로부터 어느 정도 용서를 할 거냐 그런 것을 다 판단하시겠다는 취지로 말씀하신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김 후보자는 "이재용 씨 문제는 앞으로 미래 먹거리의 가장 키라고 할 수 있는 반도체 문제, 글로벌 밸류체인 내에서 이른바 대한민국에서 그래도 경쟁력 있는 삼성그룹에 대한 어떤 형태로든지 무언가 배려 조치가 있어야 되지 않는가 하는 목소리가 여기저기서 나오는 건 알고 있다"면서 "제가 국회에서 동의를 받아서 총리에 취임한다면 아마 경제계도 만나게 되지 않겠냐. 그분들이 지금 갖고 있는 상황 인식 또는 그런 문제들을 잘 정리 해서 대통령께 전달드리겠다"고 약속했다. 

또 김 의원이 "후보자께서 총리 지명 전 개헌에 관한 소신을 많이 밝혔다. 견해를 말해달라"고 묻자 "이미 대통령께서 한번 개헌안을 내신적이 있고 그것이 사실상 어떤 효과를 보지 못했다"며 "때문에 지금부터 이 문제를 건드릴 수 있는 부분들은 국회만 권한을 갖고 있다"고 국회에 공을 돌렸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