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이인영 "5월 한미정상회담, 평화 시간표 앞당기는 기회 만들어야"

이 장관, 29일 남북회담본부에서 기자간담회
"北, 5월 정상회담 주시하며 행보 저울질할 것"

  • 기사입력 : 2021년04월29일 12:53
  • 최종수정 : 2021년04월29일 12: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올해 상반기가 남북미 모두 함께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로 나가는 절호의 기회이고 최적의 시간"이라며 "5월 예정된 한미정상회담에서 대북정책에 대한 한미의 전략적 조율을 바탕으로 평화의 시간표를 앞당기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장관은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에서 개최된 기자간담회에서 "(북한과) 언제 어디서든, 어떤 의제나 형식이든 관계 없이 모든 것을 열어놓고 대화를 할 의지를 분명히 밝힌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8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대로 산림비전센터에서 열린 '인도적 대북 식량·비료 지원 어떻게 할 것인가?' 세미나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2021.04.28 kilroy023@newspim.com

이 장관은 "미국의 대북정책 검토는 마무리 단계인 것으로 보인다"면서 "비핵화 해법에 대해서는 단계적, 동시적 접근을 바탕으로 비핵화 진전에 따라 제재 완화 등 유연성이 발휘될 가능성도 있다고 보여진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권 문제에 대해서는 미국이 원칙적인 입장을 견지하면서도 인도적 분야에서의 협력은 정치적 상황에서와 별개로 일관되게 추진할 것으로 보여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미국이 대북 관여를 조기 가시화하며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본궤도에 올리고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다만 "하반기로 갈수록 미중 전략경쟁이 확대될 가능성이 있고 국내 정치 일정도 본격화되는 등 변수가 많다"며 북미대화만을 마냥 기다릴 수 없는 것이 우리의 현실"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정세 유동성이 커지면서 우리의 대북정책 추진 여건이 왜곡되거나 장애가 조성될 수도 있기 때문에 상반기가 남북미 모두에게는 절호의 기회이고 최적의 시간"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의 최근 행보와 관련해서는 "지난달 한미외교국방장관 회의 전후로 그간 보여왔던 관망세에서 벗어나 대외정세 탐색을 시도하는 듯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면서 "앞으로 미국의 대북정책, 특히 5월 한미정상회담 결과를 주시하고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하면서 향후 대외 행보를 저울질해나갈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이끌기 위해 미국의 대북정책에 반드시 반영돼야 하는 기조를 묻는 질문에는 "조기 관여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 "우리 정부의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성과와 방향성을 미국이 많이 반영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