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화학

㈜한화, 질산 설비 40만t 증설..."반도체 소재 공급 나선다"

2023년까지 1900억 투자...한화솔루션과 밸류체인 강화

  • 기사입력 : 2021년04월19일 18:04
  • 최종수정 : 2021년04월19일 18: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한화는 질산 생산 규모를 2023년까지 40만톤을 증설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를 통해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 이후 관심이 커진 반도체 세정제 등 정밀화학분야로의 사업 전환도 본격화한다.

㈜한화 글로벌 부문은 2023년까지 1900억원을 투자해 전남 여수산업단지에 질산 공장을 건설한다. 공장이 완공되면 질산 생산량은 현재 12만톤에서 52만톤으로 늘어난다.

이 가운데 39만톤은 자체 소비용 물량뿐만 아니라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증착 및 세정용 소재로 활용된다. 한화 측은 "단순히 생산량만 늘어나는게 아니라 정밀화학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기반을 마련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한화솔루션은 1600억원을 투자해 연 18만톤의 질산유도품(DNT) 생산 공장을 설립한다는 계획을 지난 3월 말 발표했다.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주)한화 질산 활용 계획 [사진=(주)한화] 2021.04.19 yunyun@newspim.com

DNT는 질산과 톨루엔의 화학 반응으로 생산하는 가구 내장재, 자동차 시트의 폴리우레탄 제조에 사용되는 톨루엔디이소시아네이트(TDI)의 원료다.

18만톤의 DNT 제조 시 연 13만톤의 질산이 필요하며 이를 (주)한화가 공급한다.

㈜한화와 한화솔루션은 이번 투자로 '질산-DNT-TDI'로 이어지는 질산 밸류체인을 구축해 수익성을 키울 수 있게 됐다. 향후에는 질산을 활용한 고성능 복합소재 등의 생산에도 나설 예정이다.

질산은 최근 첨단 산업 원료로 수요가 늘고 있다. 글로벌 질산 시장은 지난해 약 7500만톤, 금액기준 240억달러(약 27조원)에 이른다.

㈜한화는 향후 국내 질산 및 질산 유도체 시장을 넘어 중국, 태국 등 아시아 시장도 적극 공략할 계획이다. 

yuny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