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정책

정세균 총리 "코로나19 진단검사, 보다 쉽게 받도록 대안 만들라"

정총리,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주재

  • 기사입력 : 2021년04월06일 09:08
  • 최종수정 : 2021년04월06일 09: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동훈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감염을 의심하는 국민들이 보다 더 쉽게 확진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할 것을 주문했다.

6일 국무총리비서실에 따르면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의심증상이 있는 국민들이 빠짐없이, 편리하게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보다 전향적인 대안을 강구해 달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세균 총리는 코로나19의 4차 유행 분기점이 될 이번 주 진단검사를 제 때 받지 못해 감염이 확산되는 것에 우려를 보였다. 최근 인천에서 호프집을 방문했던 어린이집 교사가 확진되면서 동료 교사, 원생 등 18명이 추가 감염됐다. 집단감염 이전부터 교사와 원생들이 감기 증세로 병원을 여러 차례 찾았지만 검사가 이루어지지 못했다는 게 정 총리의 이야기다. 그는 "진단검사만 빨랐더라면 피해를 막을 수도 있었기에 안타까움이 더하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 모습 yooksa@newspim.com

정 총리는 "정부의 코로나19 진단검사 역량은 충분하다"며 "국민 여러분은 조금이라도 의심증상이 있다면 주저하거나 미루지 말고 주변 검사기관을 꼭 방문해 줄 것을 거듭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방대본에 검사를 확대할 수 있는 대안을 요구했다.

어제부터 시행되고 있는 기본방역수칙의 철저한 준수와 함께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경각심을 높일 것을 주문했다. 지난해에는 주변에서 재채기 소리만 들려도 화들짝 놀라 거리를 뒀고 하루 확진자가 100명만 넘어도 모두가 경각심을 갖고 스스로 모임을 취소했던 기억이 생생하다는 게 정 총리의 이야기다. 하지만 지난 겨울 닥쳐온 3차 유행이 장기화되면서 이제 300~400명대 확진자 수가 나와도 둔감해진 것 같다고 정 총리는 지적했다.

정 총리는 "국민들은 언제 어디서라도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경각심을 갖고 '참여방역' 을 몸소 실천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잠시후 시작되는 국무회의에서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인 의료진에 대한 포상안이 마련된다. 포상 행사는 다음 주에 열릴 예정이다. 정 총리는 "한정된 대상자만 상을 받지만 저는 국민 한분 한분이 모두 코로나19를 이겨낸 유공자라고 생각한다"며 "국민 여러분이 자부심을 갖고 코로나19가 종식되는 그 날까지 함께 힘을 모아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힘줘 말했다.

 

dong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