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남부

경찰, 용인 반도체 '땅 투기 의혹' 경기도 전직 간부 소환

  • 기사입력 : 2021년03월28일 13:27
  • 최종수정 : 2021년03월28일 13: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경기=뉴스핌] 박승봉 기자 = 경찰이 경기 용인시 반도체 클러스터 개발 예정지 인근 토지를 매입해 차익을 본 경기도청 전직 간부 공무원 A씨를 28일 소환해 조사가 진행 중이다.

경기남부경찰청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전 경기도청 퇴직 공무원 A씨와 그의 아내 등 2명에 대해 조사 중이다.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일반산업단지가 조성될 처인구 원삼면 일대 전경[사진=용인시청] 2021.01.31 seraro@newspim.com

A씨는 전직 경기도청 투자진흥과 내에서 근무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재직 중이던 지난 2018년 10월 아내가 대표로 있는 B사를 통해 원삼면 독성리 지역 토지 약 1500㎡를 매입했다. 이후 반도체 클러스터 개발 도면이 공개되면서 해당 땅 시세가 크게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도는 A씨를 재직기간 공무상 얻은 비밀을 이용해 부당 이득을 취한 것으로 보고 부패방지법 위반 혐의로 지난 23일 경기남부경찰청에 고발했다.

경찰은 지난 25일 A씨의 자택을 압수수색했으며 A씨가 내부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토지를 매입했는지 여부를 집중적으로 추궁할 방침이다.

1141worl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