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29일 반부패협의회 소집...성난 부동산 민심 달래기

부동산 투기근절 및 재발방지 방안, 투기 발본색원 위한 대응체제 논의

  • 기사입력 : 2021년03월26일 11:29
  • 최종수정 : 2021년03월26일 11: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땅투기 사건으로 지지율이 역대 최저치를 기록하자 공정사회·반부패협의회를 소집하며 성난 민심 다독이기에 나섰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부동산 부패청산을 위한 긴급 공정사회·반부패협의회를 소집했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하는 반부패정책협의회는 오는 29일 청와대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협의회에선 부동산 투기 근절 및 재발방지 방안, 부동산 투기 발본색원을 위한 범부처 총력 대응체제를 논의한다.

회의에는 기획재정부, 법무부, 행정안전부 장관과 국무조정실장, 금융위원장, 권익위원장, 인사혁신처장, 검찰총장 권한대행, 국세청장, 경찰청장 등이 참석한다. 또 범정부차원 총력대응체제 라는 차원에서 정세균 국무총리를 비롯, 부동산 관련부처인 국토교통부, 농림축산식품부 장관도 참석할 예정이다

nevermin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