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경찰, 부동산 투기 의혹 국회의원 3명·시도의원 19명 수사

합수본, 89건·389명 수사
내부정보 이용시 구속수사 방침

  • 기사입력 : 2021년03월24일 18:02
  • 최종수정 : 2021년03월24일 18: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한태희 기자 =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합수본)가 국회의원 3명과 시·도의원 19명 등 선출직 공무원 22명을 수사하고 있다.

24일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에 따르면 합수본은 부동산 투기 의혹 관련 총 89건, 389명을 수사 중이다. 수사 대상자에는 국회의원 3명과 시·도의원 등 자치단체 의원 19명, 전·현직 고위 공무원 2명도 포함됐다.

경찰은 구체적으로 어떤 인물을 수사하는지 특정해서 밝히지 않았다. 다만 언론을 통해 의혹이 제기된 국회의원 14명 중 3명을 수사대상으로 올렸다고 설명했다.

현재까지 부동산 투기 의혹이 불거진 의원은 양이원영 의원 모친, 김경만 의원 배우자, 양향자 의원, 윤재갑 의원 배우자, 서영석 의원, 김주영 의원 부친 등이다.

최승렬 국수본 수사국장은 "언론에 의혹이 제기된 의원 중 수사대상으로 삼은 의원이 3명"이라며 "검찰에 고발된 사건도 경찰에 넘어오기 때문에 수사대상 국회의원이나 시·도의원이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시흥=뉴스핌] 정일구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이 광명·시흥 3기 신도시 예정지에 일부 부지를 투기 목적으로 매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4일 경기 시흥시 과림동 일대 LH 직원들이 매수한 것으로 의심되는 농지에 작물들이 매말라 있다. 2021.03.04 mironj19@newspim.com

수사대상인 고위 공무원 2명 중에는 행정주심복합도시건설청장이 포함됐다. 경찰은 고위 공무원 2명 외 1명도 추가로 조사 중이다. 현재 내사 단계로 혐의가 발견되면 즉시 수사로 전환할 방침이다.

경찰은 부동산 투기 정황이 확인된 피의자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등 수사 속도를 높이고 있다. 경기북부경찰청은 지난 23일 포천시 공무원 A씨에 대해 부패방지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합수본 출범 후 첫 구속영장 신청이다. 경찰은 내부정보를 이용해 부동산 투기를 한 혐의가 포착되면 구속수사한다는 방침이다.

합수본에 따르면 도시철도 연장사업 업무를 맡은 A씨는 지난해 9월 40억원을 대출받아 철도역이 들어선 부지 주변 땅과 건물을 부인과 공동 명의로 매입했다.

최 국장은 "A씨는 그 철도부지 선정과 관련해 내부 정보를 충분히 취득할 수 있는 자리에 있었고 매입 시기를 봤을 때 내부정보를 이용했을 개연성이 크다고 보고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말했다.

 

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