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커지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안전성 논란..獨·佛·伊도 중단

유럽의약품청은 18일 관련 회의 열기로

  • 기사입력 : 2021년03월16일 02:18
  • 최종수정 : 2021년03월16일 05: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글로벌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AZ)와 영국 옥스퍼드대가 공동으로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안전성을 둘러싼 우려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독일과 프랑스, 이탈리아 정부도 15일(현지시간) 백신 접종을 잠정 중단했다.

옌스 슈판 독일 보건장관은 이날 독일의 백신 승인을 담당하는 파울에를리히연구소(PEI)의 권고에 따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잠정적으로 중단한다고 발표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슈판 장관은 "오늘의 결정은 순전히 예방적이다. 정치적이지도 않고 순전히 기술적인 측면에 따른 것"이라면서 "이것이 내가 지금 PEI의 권고를 따르는 이유다"라고 덧붙였다. 

PEI는 지난 11일 아스타제네카 백신 접종이후 혈액 응고 사례에 대한 추가 사례가 보고됐다면서 추가 조사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사진=로이터 뉴스핌] 

통신은 이날 프랑스와 이탈리아 정부도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접종 중단 입장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유럽연합(EU)은 지난 1월 29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한 긴급 사용을 승인했고, 이후 유럽 각국에서 백신 접종이 이뤄졌다. 그러나 오스트리아 보건 당국은 지난 7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이후 혈액 응고 장애 등으로 의료진 2명이 사망했다면서 접종을 중단했다. 이후 덴마크, 노르웨이, 네덜란드 등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잠정 중단하는 등 안정성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와관련,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승인을 권고했던 유럽의약품청(EMA)은 오는 18일 관련 자료를 검토하기 위한 회의를 열기로 했다고 밝혔다.  

반면 아스트라제네카측은 최근 성명을 통해 유럽과 영국에서 백신 접종을 받은 1천700만명에 대한 자료를 검토한 결과 자사 백신으로 인한 혈전 위험 증가에 대한 증거는 발견되지 않았다며 관련성을 부인했다.

한편 아스트라제네카는 최근 미국에서 코로나19 백신의 대규모 임상 3상을 마쳤으며 이달말 또는 4월초에 미국 보건 당국에 긴급 사용 승인을 신청할 것으로 전해졌다. 따라서 미국식품의약국(FDA)이 어떤 결정을 내릴지도 주목된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