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LH '신혼희망타운' 아파트 논란…"이름 바꿔야" 靑 청원

"LH, 회복 불가할 정도로 신뢰 잃었다"
"LH가 정한 정책명 그대로 아파트에 적용하는 것 반대"

  • 기사입력 : 2021년03월15일 10:28
  • 최종수정 : 2021년03월15일 13: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공급하는 신혼부부 특화형 공공주택 '신혼희망타운'과 관련해 네이밍 논란이 불거졌다. 최근 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투기 논란과 관련, LH의 정책명을 그대로 공공주택 이름으로 확정하는 것을 반대한다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게시된 것이다.

15일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 따르면 '신혼희망타운 입주예정자를 두번 울리는 부패한 LH, 신혼희망타운 네이밍 정책 반대' 청원이 이날 오전 기준 1만 1319명의 동의를 받았다. 청원은 내달 11일까지 이어지며, 기간 내 20만명 이상이 동의할 경우 청와대가 공식 답변을 해야 한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 갈무리]

신혼희망타운은 LH가 주축이 돼서 육아 및 보육을 초점을 맞춰 건설하는 특화형 공공주택 정책이다. 전량을 신혼부부에게 공급하는데, 최근 공공주택 명칭이 정책명인 '신혼희망타운'으로 결정돼 입주민들 사이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청원인은 "최근 투기사건으로 LH는 모든 국민들에게 회복할 수 없을 정도로 신뢰를 잃었다"며 "그런 LH가 진행하는 신혼희망타운 정책을 그대로 아파트 명으로 정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청원인은 그 이유로 "아파트 이름은 한 번 지어지면 쉽게 바꿀 수 없다"는 것을 들었다. 청원인은 "그렇기 때문에 LH는 (아파트) 브랜드 명을 지을 권리가 있더라도 그 권리를 반납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신혼희망타운 아파트 브랜드를 각 단지별 입주민이 본인 단지 여건에 맞춰 원하는 대로 정할 수 있게 해 달라"고 촉구했다.

한편 'LH를 해체하고 다른 기관으로 재편해 달라'는 청원도 게시돼 주목된다.

한 청원인은 'LH한국토지주택공사를 해체하고 다른기관으로 재편 시켜주십시오' 청원에서 "개인의 사리사욕을 채우면서 신도시 관련 투기의혹에 휩싸인 LH는 해체하고 다른 기관으로 새롭게 재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재 3700여명의 동의를 받았으며, 이 청원 역시 내달 11일까지 이어진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